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30일 오후 인천 계산역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30일 오후 인천 계산역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서창식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인천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인천과 개양에서 실력을 발휘하고 성남시와 경기도의 이루었던 업적과 실적들이 빈말이나 신화가 아니라 현실임을 증명하도록 일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재명 후보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유세 마지막 날인 5월 31일 오후 인천 계산역 유세에서 이같이 말하며 "인천 주민들과 국민들을 위해 다시 한번 시작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다른 정치인들이 못하는 일을 해내는 데서 만족을 느끼고, 내가 만든 작은 성과들로 수없이 많은 국민들이 행복감을 느끼는 걸 볼 때 행복하다"라며 "이곳 계양에서 일할 기회를 얻어서 실적과 실력을 증명하고 정치적 미래를 개척하여 여러분의 삶도 더 넓게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한 "농사를 아무리 잘 짓는 농부라도 자갈밭이라도 있어야 농사를 지을 것 아닌가. 아무리 일 잘하는 목수라도 연장 탓은 하지 않겠지만, 녹슨 대패라도 있어야 집을 지을 것이 아닌가"라며 "나에게 기회를 주시면 성과를 낼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김포공항 이전에 대해 "인천시의회 국민의힘 시의원이 김포공항을 인천공항으로 통합하자고 작년에 결의안 내지 않았느냐"라며 "오세훈 서울시장 할 때도 '김포공항을 인천으로 옮기는 거 어떻냐' 그랬더니 '검토해 보자 괜찮은 생각 같다'고 얘기한 회의록도 있던데, 내가 하면 정책이고 남이라면 사기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민주당을 비난할 게 아니라 스스로 자기 정당 소속 정치인들이 무슨 말을 했는지 자신이 과거에 무슨 말을 했는지부터 먼저 따져봐야 하지 않겠느냐"라며 "'내가 하면 정책이고, 남이 하면 나쁜 짓이다'라는 소리 수없이 하는 국민의힘을 이번에 표로 심판해 달라"고 호소했다.
 
30일 오후 인천 계산역에서 이재명 지원유세 중인 배우 이원종씨와 개그맨 서승만씨
 30일 오후 인천 계산역에서 이재명 지원유세 중인 배우 이원종씨와 개그맨 서승만씨
ⓒ 서창식

관련사진보기

 
지원유세에 나선 배우 이원종씨는 "대통령 하나 바뀌었다고 세상이 바뀌지 않는다. 인천은 인천시장과 국회의원을 바로 뽑아야 바뀔 수 있다"라며 "발전하는 인천을 보고 싶으면 박남춘 시장과 윤환 구청장, 그리고 이재명을 뽑으면 달라질 것이고, 4년 동안 이 사람들을 신나게 부려먹자"고 말했다.

개그맨 서승만씨도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에서 경기도지사로 공약이행률 96%의 실적으로 일 잘하는 실력 있는 일꾼임을 증명했다"라며 "이러한 이재명을 인천 계양구에 우리는 내일(6월 1일) 반드시 지역의 일꾼으로 일을 할 수 있게 반드시 만들어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이재명 후보는 31일 인천계양에서 마지막 유세를 마치고 1일 새벽 1시경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치열한 선거운동이 끝났다. 이 글을 쓰는 지금 손이 떨릴 만큼 온 힘을 짜냈다. 제 인사받아주시고 같이 사진 찍어주신, 때로는 충고와 비판 아끼지 않으신 계양주민 여러분 고맙다"라는 심정을 밝혔다.

이어 "어둠이 내린 후에야 아쉽다 말하지 말고, 골든타임을 허투루 보내고 실망하지 말자"라며 "'균형이 곧 안정'이고, 균형을 이루기 위한 단 하루의 기회 놓치지 말고, 날이 밝으면 투표장으로 가서 '안정된 삶'을 선택해달라"라는 글을 남겼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기본소득·노동·사회복지 분야를 주로 다루며 권력에 굴하지 않고 공정한 세상을 위한 목소리를 내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