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엄창옥 대구시교육감 후보가 30일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감에 당선되면 학생들의 먹거리와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엄창옥 대구시교육감 후보가 30일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감에 당선되면 학생들의 먹거리와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6.1 지방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구시 교육감에 출마한 엄창옥 후보와 강은희 후보가 각자의 공약을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엄 후보는 30일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감에 당선되면 아이들의 안전한 학교급식을 실시하고 학생성장통합지원센터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보도에 따르면 낙동강 녹조에 독극물(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된 바 있다"며 "녹조에 오염된 농작물이 학교 급식에 들어가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하고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갈수록 더 심각해지는 학교 폭력 문제에서부터 팬데믹 이후 코로나 우울로 인해 심리상담을 요청하는 학생들이 45%나 증가했다"면서 "아이들의 마음이 아프지 않도록 학생성장통합지원센터를 설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엄 후보는 "조선시대부터 대구는 전국에서 서원이 가장 많은 도시였다. 6.25 전쟁 기간에는 연합학교로 교육의 중심 역할을 했다"라며 "교육수도 대구를 회복하기 위해 교육가족 모두가 참여하는 '대구교육위원회'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교육 원로·시민사회가 발족한 '교육수도 대구 추진 시민회의' 의견을 전폭적으로 수용·추진하겠다는 것이다.

당시 시민회의에는 윤덕홍 전 교육인적자원부장관(전 대구대 총장), 박찬석 전 경북대 총장, 김영호 전 산업자원부장관, 이정우 전 청와대 정책실장, 권기홍 전 단국대 총장(전 노동부장관) 등 69명이 참여했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이 11일 오전 대구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시교육감 재선 출마를 선언했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이 11일 오전 대구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시교육감 재선 출마를 선언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강은희 후보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아이들의 따뜻한 마음을 키워 올바른 인성을 기르겠다"며 인성교육 공약을 발표했다.

이어 "지난 2년여 기간 동안 코로나로 지친 학생들의 심리·정서 회복을 지원하고 또래 아이들과의 건전한 관계 회복을 통해 즐겁고 재미있는 학교 일상을 되찾아 주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고 부연했다.

이를 위해 ▲팬데믹 시대에 대응한 마음교육 도입 1학생 1예술 1스포츠 활성화 ▲독서·토론·글쓰기를 통한 인문소양 교육 ▲'다:행 교육'으로 나눔·용서·배려의 공감 능력 배양 ▲인권 존중·관계회복의 생활교육 강화를 제시했다.

여기에 더해 ▲명상·감사하기 등 마음 챙김 프로그램 확대 ▲이해와 갈등 상황에 대한 객관적 이해 등을 위한 감정조절 프로그램 도입 ▲'다:행 교육' 중심의 학교 인성 교육과정 편성운영 ▲1교 1브랜드 '다:행 교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강 후보는 "모든 아이가 건강한 공동체의 일원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좋은 인성을 길러주고 아이들의 행복을 찾아주는 대구교육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