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천정인 기자 = 1980년 5월 광주민중항쟁 당시 사형 선고를 받았던 정동년 5·18기념재단 이사장이 29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79세.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정 이사장은 심장마비로 쓰러져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이날 오전 10시께 숨을 거뒀다.

1943년 광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4년 전남대학교 총학생회장을 맡았다.

이듬해 한일 국교 정상화를 '굴욕 외교'라고 지적하며 반대 투쟁을 이끌다가 구속, 제적됐다.

'서울의 봄'을 맞은 1980년 전남대에 복적했으나 5월 17일 비상계엄 확대로 인한 예비검속에 걸려 군에 연행됐다.

육군 상무대 영창으로 끌려간 그는 모진 고문에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나들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내란수괴죄로 사형을 선고받았다.

1982년 말 성탄절 특사로 석방돼 1984년 전남대에 두 번째로 복학, 그해 가을 학사학위를 받았다.

졸업 이듬해 5·3 인천사태 주동자로 구속돼 다시 3년간 옥살이를 했다.

1989년에는 조선대생 이철규 사인 규명과 관련돼 또다시 구속되는 등 30∼40대 대부분을 감옥에서 보내야 했다.

'87년 체제' 이후에는 민주쟁취국민운동본부 공동대표, 5·18광주민중항쟁연합 상임의장 등을 지내며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과 명예 회복 등을 위한 활동에 나섰다.

1999년 광주 남구청장 보궐선거에서 당선돼 행정가로 변신한 그는 2002년 지방선거 당시 광주시장 후보로 출마하기도 했다.

빈소는 광주 금호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