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북 울진에서 지난 28일 낮 12시쯤 산불이 발생해 소방당국이 이틀째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북 울진에서 지난 28일 낮 12시쯤 산불이 발생해 소방당국이 이틀째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 경북소방본부

관련사진보기

 
지난 28일 경북 울진에서 발생한 산불이 이틀째 계속되는 가운데 산림당국이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오전 중 주불 진화를 목표로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산림청은 29일 오전 5시 10분부터 헬기 40대와 진화인력, 공무원, 군 병력 등 1500여 명을 투입했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145ha의 피해를 입었으나 산불진화율은 80%를 보이고 있다. 총 화선길이 8.4km 중 남은 화선은 1.7km 정도이다.

산림당국은 기상상황이 좋은 만큼 오전 중 주불을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오전에 초속 5m의 서남풍이, 오후에는 초속 7~9m의 다소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됐으나 전날보다 바람의 세기가 약한 편이다.

새벽 2시쯤 불길이 금강소나무숲길 안내센터 뒤편까지 접근했으나 방화선을 구축하고 진화대원들이 산불방어에 나서기도 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보광사 대웅전 등 9개 시설물이 전소되고 자동차 정비시설과 주택 창고 등이 피해를 입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5~6월에는 이파리가 나기 때문에 산불이 발생하면 확산하기보다는 연기가 많이 나 헬기 진화에 어려움이 있다"면서도 "오전에 시정장애가 없는 맑은 날씨이기 때문에 오늘 중으로 주불 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북 울진에서 지난 28일 낮 12시쯤 산불이 발생해 소방당국이 이틀째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북 울진에서 지난 28일 낮 12시쯤 산불이 발생해 소방당국이 이틀째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 경북소방본부

관련사진보기

  
산불은 지난 28일 낮 12시 6분께 경북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야산에서 발생했다. 산림당국은 도로 낙석방지 철망공사를 하던 중 용접 불꽃이 튀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산림당국은 산불이 발생하자 진화인력 200여 명과 헬기 30대를 현장에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울진군은 오후 1시 30분을 전후해 화재현장 근처인 행곡리와 읍남1리, 읍남4리, 수산리 등 마을주민들에게 재난문자를 보내 대피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마을 주민 34명이 인근 마을회관으로 대피하기도 했다.

산림당국은 이날 오후 4시 30분 '산불 2단계'를 발령한데 이어 4시간이 지난 오후 8시 30분 '산불 3단계'와 산불국가위기경보 '심각'을 발령했다.

산불 3단계는 피해추정면적이 100~3000ha 미만, 평균풍속 11m 이상, 진화시간 24~48시간 미만일 때와 대형 산불로 확산될 개연성이 높다고 인정될 경우 발령한다.

산불국가위기경보 '심각'은 산불위험지수가 86 이상인 지역이 70% 이상이거나 산불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대형 산불로 확산될 개연성이 높을 경우 발령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