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7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역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윤형선 인천 계양을 후보가 지지를 부탁하고 있다.
 27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역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윤형선 인천 계양을 후보가 지지를 부탁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서울 도봉구 창동역 앞에 나타나서 외쳤다.

"이재명이를, 이재명이를 어디로 보내야 합니까? 우리가!"

국민의힘 지지자들은 "감옥으로!"라고 외쳤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서울이 아닌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했지만, 국민의힘 지지자들은 마치 지난 대선으로 돌아간 듯 '반이재명' 정서로 결집한 모양새였다.

윤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27일 서울 도봉구 창동역 앞에서 합동 유세를 열었다. 같은 날 오전에 있었던 이재명 후보와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의 '서부대개발' 정책 협약에 대한 맞불 차원이다.

오세훈 "김포공항 통폐합? 이재명·송영길 판단력에 문제"

오세훈 후보는 "오늘 오전에 뉴스를 보니까 이재명 후보와 송영길 후보가 같이 만나서 김포공항을 없애고 인천공항과 통합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라며 "도봉구, 노원구, 강북구 이쪽에 사는 분들 김포공항까지 1시간 걸리지 않나. 그분들 뭐라고 하냐면 이쪽에 사는 분들 원주공항 가면 된다(고 하더라)"라고 지적했다.

이어 "원주공항 가는 데 얼마나 걸리나 찍어봤다. 막히지도 않는데 2시간 걸린다. 김포공항은 지하철이 잘 돼 있는데, 원주공항까지 지하철이 있나. 도봉구민들은 어떻게 하란 밀이냐"라며 "이재명 후보, 송영길 후보의 판단력에 문제가 생긴 거 같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마음이 조급해져서 생각나는 대로 공약을 마구마구 내놓는 이런 거는 정말 선거 때 고쳐져야 하는 행태 아닌가. 이번에 한번 심판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오 후보 지지자들은 '맞아요" "심판합시다" "이재명, 무슨 생각인 거냐"라고 호응했다.
 
27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역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윤형선 인천 계양을 후보가 지지를 부탁하고 있다.
 27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역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윤형선 인천 계양을 후보가 지지를 부탁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윤형선 후보는 "제가 오늘 오세훈 서울시장님께, 저도 정말 바쁩니다만, 먼 길을 이렇게 도움을 요청하려고 왔다"라며 "우리 계양구의, 우리 인천의 교통현안 해결에 있어 서울시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제 저에게 공천장을 준 이준석 대표가 저의 선거운동원으로 등록했다. 권성동 원내대표와 성일종 정책위의장, 각 상임위 간사 현역 국회의원들이 저희 사무실에 와서 계양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국회 차원에서 약속하고 갔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계양구민 자존심에 대한 선거, 앞으로 윤석열 정부가 일 잘해서 서민들이 편안하게 먹고살 수 있게 하느냐, 못하느냐의 선거"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 연설이 끝나자 캠프 관계자가 '정책 협약서'를 유세 차량 위로 전달했고, 윤 후보와 오 후보는 이를 함께 들어 보였다. 하지만 이 자리에서 협약 내용을 밝히진 않았다. 유세차량을 내려오는 윤 후보에게 '협약 내용이 무엇이냐'라고 묻자, 윤 후보는 "나중에 밝히겠다"라고 답했다.

한편, 이에 앞서 이재명 후보와 송영길 후보는 김포공항 통폐합을 골자로 한 '서부대개발' 공약을 내놨다. 송 후보는 김포로 장소를 정한 이유에 대해 "계양구라는 데가 김포면으로 속할 때도 있었고, 부천에 속할 때도 있었고, 인천에 속할 때도 있었다"라며 "계양이라는 곳이 서울, 경기, 인천이 만나는 그 지점"이라고 설명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