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5.27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5.27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법무부 산하 인사정보관리단 설치 논란에 대해 "대통령 비서실에서 정책 이런 걸 주로 해야지 사람에 대한 비위나 정보 캐는 건 안 하는 게 맞다"고 의견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55분 용산 청사 출근길에 취재진으로부터 '법무부 산하에 인사정보관리단을 둬 인사 검증을 맡기는 게 적절하느냔 지적이 계속 제기된다'는 질문에 "미국이 그렇게 한다"면서 이같이 답변했다. 윤 대통령이 법무부 인사 검증에 대해 직접 언급한 건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어서 윤 대통령은 "그래서 내가 민정수석실을 없앴다"라며 "(대통령비서실이) 사정 컨트롤타워나 옛날 특감반(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처럼 안 하고 사정은 사정기관이 알아서 하는 거고, 대통령비서실은 사정 컨트롤타워 안 하고 공직 후보자에 대한 비위 의혹이나 정보수집도 안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비서실이란 데는 그런 정보수집 업무를 직접 안 해야 하고 받아서 해야 한다"면서 "그래야 객관적으로 볼 수 있고 자료도 축적될 수도 있는 것"이라고 재차 힘주어 말했다. 

덧붙여 윤 대통령은 "그래서 미국 방식대로 하는 것"이라고 말하고는 집무실로 향하는 엘리베이터 방향으로 걸음을 옮겼다. 추가 질문이 나왔지만 받지 않았다. 

평소 출근길 도어스테핑(door stepping) 때 윤 대통령이 두세 가지 질문에 짧게 답변하던 것과 달리 이날은 이례적으로 한 질문에 길게 답변했다. 어조는 살짝 격앙됐으며 제스처까지 취하면서 기자들에게 설명을 했다. 그만큼 윤 대통령이 법무부 산하 인사정보관리단 설치에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는 것을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앞서 대통령실은 "대통령은 정책 중심으로 가니까 고위 공직자들 검증과정은 내각으로 보내는 것이 맞다"며 "그 내각이라고 하면 법무부에 두는 것이 적절하지 않겠냐는 게 대통령의 판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법무부가 인사정보를 수집·관리하는 것은 굉장히 부적절하다", "한동훈 법무장관을 위시한 검찰에 무소불위의 권한을 주는 것", "검찰이 수사도 하고 기소도 하고 이제는 정부 인사까지 다 하겠다는 검찰독재국가 선포" 등 목소리를 높이며 법무부 산하 인사정보관리단 신설을 제지하기 위해 맞서고 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