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해상풍력 울산시민추진단'이 26일 오후 2시 20분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관위 출석 요구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해상풍력 울산시민추진단"이 26일 오후 2시 20분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관위 출석 요구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박석철

관련사진보기


울산시가 추진하는 부유식 해상풍력산업을 지원하고 홍보하고 있는 '해상풍력 울산시민추진단'에 대해 울산선관위가 출석과 자료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상풍력 울산시민추진단'은 26일 오후 2시 20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책을 알리는 해상풍력 울산시민추진단 단장에게 선관위가 현장에서 공문을 전달하며 출석과 자료제출을 요구했다"며 "겁박하는 것이 아닌가, 유감을 표명한다"라고 밝혔다.

시민추진단은 "우리는 정책을 알리려 했는데, 선관위는 TV토론을 거부하는 후보에 대해 경고 및 고발 조치를 왜 하지 않는가"라며 "이는 명백한 선관위의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시민추진단의 주장은 해상풍력이 울산의 미래 먹거리 에너지 사업이라 결코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으며 민주당과 국민의힘 후보가 모두 해상풍력에 반대하지 않는데 왜 규정을 따져 정책을 홍보하는 시민단체를 조사 하느냐는 것이다.

이들은 "유권자는 후보자의 자질을 TV 또는 미디어를 통해 잘 살펴봐야 하지만 후보자의 거부가 있을 때 강력 저지할 법적 장치를 마련해 놓지 않았다"며 "선관위는 선거감시는 물론 선거가 정책선거로 흘러가게 유도하는 책무도 있다는 사실을 일깨우고자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언론을 향해서도 "노동기본권과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민주 노동 진보 연석회의가 합의문 발표로 반노동 반대 선거 연대 움직임을 발표했는데, 언론에서 알리지 않는다"며 "이것이 TV토론을 통해 알려지지 않으면 유권자의 선택은 제한적일 수 밖에 없다. 정책선거를 언론이 외면하는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선관위는 공중파인 TV, 라디오는 물론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등 각종 SNS를 통해 유권자에게 후보자를 비교해서 선택하도록 유도하고 독려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한 "선관위는 기본 감시와 함께 좋은 정책으로 지방선거가 우리 삶을 바꾸는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돕고 지금이라도 선관위원 회의를 소집해 제대로 할 일을 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