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하며 국회 앞에서 46일째 단식농성을 벌인 미류 활동가가 26일 국회 앞 농성장에서 열린 차별금지법 제정 쟁취를 위한 46일 농성&단식투쟁 마무리 기자회견에서 소회를 밝히다 잠시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 46일 단식농성한 미류 "말잇못"한 까닭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하며 국회 앞에서 46일째 단식농성을 벌인 미류 활동가가 26일 국회 앞 농성장에서 열린 차별금지법 제정 쟁취를 위한 46일 농성&단식투쟁 마무리 기자회견에서 소회를 밝히다 잠시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단식 투쟁은 중단하지만,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싸움이 중단되는 건 아닙니다. 기회를 놓친 거대 양당은 그 심판 결과를 곧 보게 될 것입니다."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하며 지난 4월 11일부터 국회 앞 농성장에서 46일째 단식 농성을 이어온 활동가가 26일 건강 악화로 단식 중단을 결정했다. 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공청회마저 거부한 여당과 관련 법을 '신속처리 안건'으로 지정하란 요구를 묵살한 야당을 겨냥해 "정치의 실패"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미류 차별금지법제정연대 책임집행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 앞에서 열린 '차별금지법 제정 쟁취를 위한 46일 농성 및 단식투쟁 마무리 기자회견'에서 "차별금지법은 일상에서 크고 작은 차별에 직면하는 우리가 '차별당했다'고 말할 수 있게 하는 법이다. 국회는 그조차 틀어막았다"며 "개신교도들의 찬성이 더 많다는 조사결과를 국회는 무시했다. 대통령의 득표율보다 높은 70% 시민들이 제정하라는데, 이게 부족하다면 만장일치라도 이뤄야 하나"라고 지적했다. 

"대통령, 자유 부르짖으면 뭐하나... 국민의힘 여당 자격 없다"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하며 국회 앞에서 46일째 단식농성을 벌인 미류 활동가가 26일 국회 앞 농성장에서 열린 차별금지법 제정 쟁취를 위한 46일 농성&단식투쟁 마무리 기자회견에서 소회를 밝히다 잠시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하며 국회 앞에서 46일째 단식농성을 벌인 미류 활동가가 26일 국회 앞 농성장에서 열린 차별금지법 제정 쟁취를 위한 46일 농성&단식투쟁 마무리 기자회견에서 소회를 밝히다 잠시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그는 "여러 의견을 수렴하면서 공론장을 만들고, 더 나은 합의를 이뤄가는 게 정치의 역할이다. 공청회조차 거부한 국민의힘은 여당 자격이 없다. 대통령이 자유를 부르짖으면 뭐하나. 인권을 모르는 자유는 권력의 자유일 뿐"이라며 "시민들이 이토록 간절히 요구하는데, 법안 심사 시작도 못하는 민주당도 민주 세력을 자처하는 것은 그만둬야 한다"고 비판했다. 

미류 책임집행위원은 "우리가 목도한 건 이 땅의 정치의 참담한 실패다. 단지 차별금지법을 못 만드는 데 그치지 않았다. 우리 삶을 불평등과 부정의로부터 (더 나은 방향으로) 변화시킬 능력이 지금 정치에 없다는 뜻"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야위어 가는 몸을 걱정해주는 분들께 더 이상 지켜달라, 함께 해달라 요청하지 못하겠다. 국회는 미안하다 하지 않는데, 시민들의 미안함을 받을 염치가 없다"며 "이제 새로운 싸움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하며 국회 앞에서 46일째 단식농성을 벌인 미류 활동가가 26일 국회 앞 농성장에서 열린 차별금지법 제정 쟁취를 위한 46일 농성&단식투쟁 마무리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하며 국회 앞에서 46일째 단식농성을 벌인 미류 활동가가 26일 국회 앞 농성장에서 열린 차별금지법 제정 쟁취를 위한 46일 농성&단식투쟁 마무리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들은 차별금지법 제정이 무산된 데 대해 '정치의 실패'라고 한 목소리로 지적했다. 김영옥 '생애문화연구소 옥희살롱' 대표는 "우리가 국회에 법을 만들어달라고 비는 것이 아니다. 국민이 만들어놓은 사회적 합의에 귀 기울이고, 국민의 뜻을 제대로 알아차리라고 매번 경고하는 것"이라며 "(국회는) 오만한 자세를 반성하고, 국민 곁으로 와서 국민이 합의한 법 하나를 만들길 촉구한다"고 했다. 

이호림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집행위원도 "개혁·민주정당임을 자임한 민주당이 증명한 것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돌림노래로 15년을 버틴 당신들의 무능"이라며 "우리의 실패가 아니라, 당신들의 실패라 절망하지 않겠다. 서로 돌보며 존엄한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보라 '차별과 혐오 없는 평등세상을 바라는 그리스도인 네트워크' 공동대표는 "진일보한 사회로 가는 길의 훼방꾼들이 정치인들이라는 것을 다시 확인한다. 정치인들은 계속 뒷통수 쳐왔다"며 "우리는 지금보다 더 강하게 나갈 것이고, 더 강하게 차별금지법 제정을 투쟁해나갈 것을 이 자리에서 다시금 천명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미류 책임집행위원과 함께 국회 앞에서 단식 농성을 이어온 이종걸 공동대표는 지난 19일 의료진 권고에 따라 39일 만에 단식을 중단하고 병원으로 호송된 바 있다. 

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지난 4월 11일부터 현재까지 24번의 기자회견과 35번의 문화제를 열었다. '평등으로 승리하자' 집중 집회에는 500명이, '평등의 봄 쟁취하자 동조단식'에는 900명이 참여했다.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성명에는 총 712개 단체, 5735명이 함께 했고, 비상시국선언에는 각계 인사 813명이 이름을 올렸다.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하며 국회 앞에서 46일째 단식농성을 벌인 미류 활동가가 26일 국회 앞 농성장에서 누군가와 통화하며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하며 국회 앞에서 46일째 단식농성을 벌인 미류 활동가가 26일 국회 앞 농성장에서 누군가와 통화하며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