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병석 국회의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박병석 국회의장이 26일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자기편만 보는 정치", 이른바 '팬덤정치'를 과감하게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최근 '586 용퇴론' 등으로 진통을 겪고 있는 '친정' 더불어민주당에겐 진지한 자기성찰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다만, "노·장·청의 결합이 사회 발전에 중요하다"면서 '586 용퇴론'에 대한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다.

박 의장은 최근 정치권 안팎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팬덤정치'와 관련된 질문을 받고 "지금 우리 정치는 '자기편 정치'다. 자기편이 치는 박수에만 익숙하고 그것을 불편하게 바라보고 침묵하는 다수에게는 상대적으로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 적어도 국민에게 지지받는 정당이 되려면 침묵하는 합리적 노선까지 생각하는 정책을 펴지 않으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점에서 대단히 바람직하지 않은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증오의 정치, 적대의 정치, 편 가르기 정치, 자기편만 보는 정치는 과감하게 청산해야 한다"면서 "뜻 있는 정치인이, 뜻 있는 계층이 증오정치를 과감히 청산해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내홍 국면까지 보이고 있는 민주당 상황에 대해서는 "제가 당적을 가지지 않은 상태에서 민주당에 관해 말하는 게 적절한지 모르겠다"면서도 "대선에서 0.7%p 차 석패지만 패배는 패배다. 특히 문재인 전 대통령의 지지율이 40% 넘은 상태에서 왜 (민주당이) 패배했는지에 대한 진지한 자기 성찰이 소홀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물론 6.1 지방선거 때문에 미뤄진 느낌은 있지만, (현재 민주당에서) 자기성찰 속에서의 분출이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방선거가 끝나면 치열한 논쟁 끝에 합리적 해결 방법을 찾을 수 있는 정당이 민주적"이라고 덧붙였다.

박지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의 사과와 함께 부각된 '586 용퇴론'에 대해서는 박 의장은 "사회의 발전에는 경험과 경륜, 미래를 보는 지혜, 새로운 시각을 적절히 갖춘 노·장·청 결합이 필요하다"며 "특정세대의 진퇴 문제는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개혁법 합의 처리하겠단 여야 합의, 국민께 한 약속이었는데..."
  
박병석 국회의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박병석 의장은 검찰의 수사권을 재조정하는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당시의 여야 극한 대결 국면을 "가장 아쉬웠던 점"으로 지목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 동의한 '수정안'을 마련했는데 국민의힘에서 막판에 이를 뒤집어서 협의와 타협을 골자로 한 의회민주주의에 상처를 남겼다는 평이었다.

특히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당시 자신을 향해 "당신의 그 앙증맞은 몸을 저희 국민의힘 위로 밟고 지나가기 위해, 앞줄에 앉아있는 여성들이 카메라 밑으로 보이지 않는, 그 장면들을 짐작하고 구둣발로 여성들을 걷어차며 용맹하게 의장석으로 올라왔다"고 주장했던 것에 대한 불쾌감도 여과 없이 드러냈다.

박 의장은 관련 질문에 "가장 아쉬웠던 것은 검찰개혁법이다. 아시다시피 검찰개혁법은 국민투표(제안)를 제외하고는 대한민국 정치권 모두가 동의하고 신·구 정부가 다 찬성한 법인데 한순간 부정됐다는 게 가장 아쉽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당시 관련 법안 처리를 위해 소속 의원의 탈당 등을 이용해 위법을 저질렀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위법은 아닌데 바람직하지 않다. 그러나 분명한 건, 여야가 합의해 4월 27일, 28일 본회의에서 관련법을 합의 통과시킨다고 국민들께 발표한 것이다. 그것은 단순히 정치권의 약속을 넘어서 국민에 대한 약속이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 의장은 "국회의장이 회의를 진행하러 가는 통로를 막는 건 명명백백한 국회선진화법 위반이다.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제가 의원님들과 접촉한 게 없다. 국민의힘도 나중에 다 화면을 보고 인정했다"면서 당시 배 의원의 주장을 '허위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배 의원의 발언은) 명명백백한 허위다. 어떻게 국회의장이 여성 의원들을 발로 차고 지르밟고 가겠나"라며 "(배 의원 쪽에서) 개인적인 사과를 시도했지만 받지 않았다. 누구나 실수할 수 있고 팩트를 오인할 수 있다. 잘못을 인정하고 공개적으로 처신하시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이 3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하던 중 뒤돌아서서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항의하는 배현진 의원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이 3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하던 중 뒤돌아서서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