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이준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충남 천안시 불당동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현장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충남 천안시 불당동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현장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586이 용퇴하면 김남국‧김용민‧고민정의 세상이 된다." -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김용민‧김남국‧고민정은 누구처럼 '성상납 의혹' 및 증거인멸교사 의혹은 없다." -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사과'를 둘러싸고 민주당이 내홍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민주당을 비판하고 나섰다. 선거 이슈로 활용하려는 의도가 다분한 가운데, 민주당 내에서는 국민의힘의 이같은 태도에 발끈하는 반응도 나왔다.

이 대표는 25일 오후 충청남도 당진시 당진어시장에서 김태흠 충청남도지사 후보 지원 유세를 마치고 기자들 앞에서 "민주당이 선거 며칠 앞두고 왜 혼란을 겪는지는 모르겠다"라며 "586이 용퇴를 한다면 그 다음에는 무엇이 올 것인가에 대한 대안 제시가 없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막연한 용퇴론"이라며 "586이 용퇴하면 김남국‧김용민‧고민정의 세상이 된다. 그게 대안이라면 명확히 말씀해주시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의 당의 일이라 말을 잘 못하겠지만, 586을 빼면 눈에 보이는 분들이 김남국‧김용민‧고민정이다. 더 이상 언급 안하겠다"라고 비난했다. 강성으로 분류되는 초선 의원들을 직접 거명하며 저격에 나선 것이다.

김남국 "국민의힘, 민주당보다 훨씬 더 심각... 겸손하도록 노력하겠다"
 

이준석 대표의 이같은 공격에 당사자인 김남국 의원이 반발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족함이 많은 것을 알고 있다"라면서도 "그래도 김용민‧김남국‧고민정은 누구처럼 '성상납 의혹' 및 증거인멸교사 의혹은 없다"라고 적었다. 그는 "또 혐오를 조장하거나 사람을 막 대하고 조롱하며 가지고 놀지 않는다. 뭘 하더라도 겸손하고 예의 바르게 살도록 노력하겠다"라며 "민주당의 86용퇴론 세대교체를 이야기하기 전에 국민의힘을 내부를 먼저 고민하기 바란다"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이) 훨씬 더 심각하다. 무슨 세대교체 이뤄진 것이 있느냐?"라며 "간판만 이준석 대표로 바뀌었을 뿐이고, 박근혜이명박 사람들이 전부 그대로"라고 주장했다. "김진태‧장제원‧권성동‧주호영 등등 그리고 이를 훨씬 뛰어넘는 조수진‧김웅 등등"이라며 "바뀐 이준석 대표는 낡고 고루한 보수를 혁신하기는커녕 갈라치기, 혐오, 조롱 섞인 언어로 청년 정치의 기대를 완전히 없애 버렸다"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지금 국민의힘은 선거에서 승리해서 일시적으로 '회칠한 무덤'으로 위장한 것뿐"이라며 "마치 혁신해서 승리한 것처럼, 세대교체를 이룬 것처럼 착각하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꼬집었다. 끝으로 김 의원은 "저희가 잘못했고, 부족했다. 더 혁신하고 쇄신하려고 노력하겠다"라며 "더 치열하게 노력하겠다. 다시 일어나겠다"라고 포스팅을 마쳤다.

박대출 "민주당, 자중지란... '팀킬' 난무"

하지만 민주당을 향한 국민의힘의 공격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선거를 앞두고 박지현 위원장 사과의 의미를 퇴색시키는 한편, 민주당 내 갈등을 최대한 부각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중앙선대위의 메시지본부장을 맡고 있는 박대출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박지현 민주당 비대위원장의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두고 거대 야당이 안팎의 거센 반발로 자중지란"이라며 "무섭게 총질을 해대는 '팀킬'이 난무한다. '친문 반문', '친명 반명' 하더니 '개딸 반개딸' '친현 반현'으로도 쪼개지는 형국"이라고 꼬집었다. "콩가루 집안 같다"라고도 덧붙였다.

박 의원은 "협치의 한쪽이 안정되어야 할 텐데 내로남불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니 안타깝다"라며 "96년생 위원장은 강성 지지층과 당내 기득권 세력들에 둘러싸여 외형상으로는 고립무원이다. 오늘도 '용퇴론'을 내걸고 목소리를 높이지만 공동비대위원장, 원내대표 등으로부터 강한 저항에 부딪친다"라고 말했다.

그는 "선거 앞두고 내놓을 내용이 아니라지만 선거 후에 내놓아도 저항할 게 뻔한 사안"이라며 "거대 여당의 96년생 위원장이 586 강성 운동권 세력의 퇴진론을 내걸고 폭탄 심지에 불을 붙인 셈"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강성 운동권 기득권 세력들은 여전히 주력 부대"라며 "그들의 두터운 벽을 뚫지 못하고 박 위원장의 사과는 당내에서도 외면당하는 '나홀로 사과'에 그칠지도 모른다"라고도 예상했다. "대선 민심을 제대로 읽는다면 '나홀로 사과'가 아니라 '책임 있는 모두의 사과'가 되어야 한다"라는 지적이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