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교조대전지부(지부장 신정섭)가 오는 6월 1일 치러지는 대전교육감 선거를 앞두고 '10대 교육의제'에 대한 4명의 대전교육감 후보자들에게 공개 질의한 결과, 설동호 후보만 답변을 거부했다. 나머지 3명의 후보는 '학생인권조례제정'에 대해서만 의견을 달리하고 대부분 '찬성'의 뜻을 밝혔다.

전교조대전지부는 지난 5월 18일, 대전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김동석, 설동호, 성광진, 정상신 등 4명의 후보자에게 전교조대전지부가 선정한 '10대 교육의제(정책공약)'에 대한 의견을 묻는 공개질의서를 발송하고 답변을 요구했다.

이들이 질의한 10대 교육의제는 ▲학급당 학생 수 20명(유아 14명) 상한 법제화 ▲학교급식에 친환경 쌀 100%, 친환경 농산물 50% 이상 사용(대전시장과 협력하여 추진) ▲교원이 일반행정업무(시설, 회계, 인력 채용 등)를 맡지 않는 방향으로 행정지도 ▲교육(지원)청 내 학교업무지원센터(돌봄, 방과후학교 업무 지원 등) 설립 ▲학교 신설 적극 추진(버드내2초, 천동중, 태평고, 도안2고 등-교육부에 강력히 요구) ▲학생인권조례 제정(복장·머리 검사 폐지 등) ▲공립유치원 취원율 제고 및 통학버스 확대 ▲고등학교까지 완전 무상교육 추진(모든 학생에 수학여행비, 생활복 구입비 지원 등) ▲교육(지원)청 내 성평등 전담 기구 설치 ▲기후위기 대응 '생태 전환 교육위원회' 구성 등이다.

이 같은 질의에 3명의 후보는 답변서를 보내온 반면, 설동호 후보만 답변을 거부했다. 답변을 요구한 기한까지 아무런 연락이 없어 전교조대전지부에서 캠프로 확인한 결과 '답변하지 않겠다'고 캠프관계자가 밝혔다는 것.

답변 결과, 3명의 후보자들은 9개의 교육 의제에 대해 모두 '찬성'의 뜻을 밝혔다. 다만, '학생인권조례 제정(복장·머리 검사 폐지 등)' 의제에 있어서는 성광진 후보만 찬성의 뜻을 밝히고, 김동석·정상신 후보는 '반대'의 뜻을 밝혔다.

대전지부는 "이번 10대 교육의제 정책 질의 결과가 유권자들의 알권리 충족과 올바른 참정권 행사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아울러 기호도 없이 이름 석 자만 보고 찍어야 하는 교육감 선거가 '캄캄한 어둠 속의 선거'가 아닌, 정책 대결이 되기를 간절 바란다"고 밝혔다.

다음은 대전교육감 후보자들에 대한 전교조대전지부의 10대 교육의제 공개질의 답변 결과다.
 
전교조대전지부가 김동석, 설동호, 성광진, 정상신 등 4명의 대전교육감 후보에게 공개질의한 '10대 교육의제' 답변 결과표.
 전교조대전지부가 김동석, 설동호, 성광진, 정상신 등 4명의 대전교육감 후보에게 공개질의한 "10대 교육의제" 답변 결과표.
ⓒ 전교조대전지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