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이강 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구청장 후보
 김이강 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구청장 후보
ⓒ 김이강 후보 제공

관련사진보기


24일 김이강 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구청장 후보를 인터뷰했다. 민주당 중앙당 정책위원회 부의장 출신인 김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 공천을 받아 광주 서구청장 선거에 나서게 됐다.

김 후보는 오는 6.1 지방선거 본선에서 현직 서구청장인 무소속 서대석 후보와 대결한다. 아래는 민주당 김이강 광주 서구청장 후보와의 일문일답.
 
- 간단한 자기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서구가 바뀝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우리 광주 서구민들에게 새로운 변화를 약속하며 공천한 광주 서구청장 후보 기호 1번 김이강입니다."

- 이번에 광주 서구청장 선거에 도전하게 되셨습니다.
"지난 4년 동안 우리 서구민들은 행복하셨는지, 안전하셨는지 묻고 싶습니다.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우리는 소중한 일상을 잃었고, 골목경제 역시 활기를 잃어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서구의 리더십은 어디에 있었을까요?

이제 서구는 바뀌어야 합니다. 서구민들 삶 속으로 깊이 들어가는 '내 곁에 구청장'이 필요합니다. 저 김이강이 소통의 리더십, 젊고 역동적이며 유능한 리더십, 상생의 리더십으로 서구를 광주발전의 중심으로 우뚝 세워내겠습니다."

- 그동안 어떤 활동을 해오셨나요?
"저는 문재인 정부에서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대외협력관으로 활동하며 청와대와 중앙부처, 국회, 민간 분야의 소통, 협치 역할을 담당했습니다. 또한 광주시에서 대변인과 정무특별보좌관으로 일하며 '최장수 정무직'이라는 타이틀을 부여받을 만큼 선택과 집중의 정무적 리더십을 검증받았습니다.

저는 5급 이하 사무관, 주무관들과 격의 없이 소통하면서 형식적인 회의나 쓸데없는 업무들을 완전히 없애고, 직원 개개인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유연근무제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해 큰 호응을 얻기도 했습니다. 제가 서구청장이 된다면 이러한 상생의 리더십으로 서구민들과 격의 없이 소통하고, 즐거운 근무환경을 만들어 우리 서구를 확실히 바꿔 갈 것입니다."

- 이번 선거에서 당선되신다면 광주 서구에서 어떤 정책을 펼칠 생각인가요?
"저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해 가장 우선적으로 골목경제 활성화에 힘쓰겠습니다. 소상공인 활력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온라인 시스템 '서구ON'을 개설해 운영하겠습니다. 저는 우리 서구를 안전 1번지로 만들 생각입니다. 취임 즉시 우리 아이들의 놀이터, 복지시설 등 공공시설 전체에 대한 안전 대진단을 실시하겠습니다. 또 시민 전문가가 참여하는 '안전 암행어사' 제도를 시행하겠습니다.

살기 좋은 힐링도시, 찾고 싶은 문화도시 서구를 위해 18개 동별 역사스토리 테마길인 'Hi-Story Road'도 조성할 생각입니다. 자원봉사, 재능기부 등 지역사회와 결합한 '함께 서구 돌봄체계'를 완성해 자치형 성공모델을 만들겠습니다. 아울러 무장애, 무범죄, 무백수의 3무(無) 복지시스템을 구축하겠습니다. 또한 지역 맞춤형 '맞잼, 꿀잼' 청년 창업 전담부서를 신설하겠습니다. 청년들이 마음껏 도전하고 열정을 쏟을 수 있도록 '무한도ZONE'을 조성해 운영하겠습니다."

- 지금 광주 서구에 가장 필요한 게 있다면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우리 지역 최대 현안은 지난 1월 전국적인 이슈가 되었던 화정동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 후속 조치입니다. 최근 현대산업개발이 화정동 아이파크 8개 동을 전면 철거하고 재시공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입주 예정자들이 또 다른 건물도 붕괴되지 않을까 걱정이 많으셨는데, 전면 철거로 '안전 위험 요소'를 제거하게 되어 정말 다행입니다. 하지만 공사 기간만 70개월 이상 소요될 예정이라 입주 예정자들의 주거문제를 비롯해 공사현장 인근 주민들의 안전, 상가 상인들의 경제적 고통 장기화, 교통 혼잡 등 여러 가지 우려스럽고 걱정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안전 부분은 우리 서구청이 공사 관리 감독기관인만큼 8개 동 철거 과정 및 재건축 과정에서 주민들, 상인들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시공사의 철거계획서와 재건축 계획서를 면밀히 검토해서 승인하겠습니다. 또 상인들이 경제적으로 입은 피해는 현대산업개발로부터 충분한 피해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하겠습니다. 공사가 진행되는 동안 인근 상가들의 경제적 피해에 대해서는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등과 연계하여 온라인 판매망 확보, 시청과 구청 등 행정기관들의 공공구매 활성화 등 다양한 대안을 모색하겠습니다."
 
김이강 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구청장 후보
 김이강 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구청장 후보
ⓒ 김이강 후보 제공

관련사진보기


- 현직 광주 서구청장인 무소속 서대석 후보와 대결하게 되셨습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광주 서구청장 선거에 대한 관심이 높은데요. 아마 더불어민주당이 선택한 새로운 인물 '김이강'과 무소속 현직 구청장의 대결이라 관심이 뜨거운 것 같습니다.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부터 이미 서구민들은 변화를 간절히 요구하셨습니다. 권리당원과 일반 시민 모두 압도적인 지지로 저를 선택해 주셨고, 이번 본선에서도 이러한 민심이 높은 지지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대선 패배 이후, 우리 서구민들의 '정권 재창출'을 하지 못했다는 상실감과 좌절감이 너무나 큽니다. 이럴 때일수록 민주당은 5년 후 정권 교체라는 시대적 사명감을 갖고 '원팀 정신'으로 뛰어야 합니다. 시장 후보부터 구의원 후보까지 똘똘 뭉쳐 한마음 한뜻으로 6월 1일 광주 전역에 파란 승리의 깃발을 꽂겠습니다."

- 마지막으로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요?
"우리 선거캠프 이름이 '체인지 캠프'입니다. 현장에서 만나는 주민들마다 '정치와 행정이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서구부터 바꾸겠습니다. 낡은 문화와 관행에서 벗어나 서구민들에게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안겨주고, 혁신과 변화를 이끌어 우리 서구를 광주발전의 중심으로 우뚝 세우겠습니다.

저는 이번 선거운동 기간 동안 2배 더 듣고 2배 더 뛰겠다는 각오로 하루 2만 보 현장 소통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주민들의 일상생활을 방해하는 소음과 근거 없는 네거티브, 줄 세우기식 인력 동원 등 낡은 선거문화에서 벗어나 현장 경청과 정책 대결 중심의 조용하지만 강한 선거운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시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대안을 모색해 나가겠습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이 기사는 연재 6.1지방선거 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폭력에 대해 고민하며 광주의 오늘을 살아갑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광주의 오월을 기억해주세요'를 운영하며, 이로 인해 2019년에 5·18 언론상을 수상한 것을 인생에 다시 없을 영광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