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트_2022]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국가 '경례' 논란
 [실트_2022]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국가 "경례" 논란
ⓒ 김혜리

관련사진보기

 
지난 21일 한미정상회담 환영 만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국가가 연주될 당시 가슴에 손을 얹은 사실이 알려지자, 대통령실은 "의전상 결례라고 할 수 없다"며 "상대 국가를 연주할 때 가슴에 손을 올리는 것은 상대국에 대한 존중 표시"라고 23일 밝혔습니다.

이어 "행정안전부 대한민국국기법과 정부 의전 편람을 보더라도 상대방 국가 연주 시 예를 표하는 데 대한 어떤 제한 규정도 없다"며 국민의례 준칙을 어기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인스타그램에 만찬 사진이 올라오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벌어졌습니다. 박병석 국회의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한국 측 참석자들이 차렷 자세로 있었기 때문입니다.

누리꾼들은 대통령실의 해명에도 "참신한 발상이다. 실수했다고 하면 될 걸 거짓말해서 일 키운다", "미국이 결례로 받아들이지 않겠지만 우습게는 받아들였을 것 같다", "대통령 하나 바뀌었다고 한국 국격 바뀌었다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생각난다" 등 비판적인 견해를 보였습니다.

한 누리꾼은 "졸지에 박병석은 상대국 존중 없는 국회의장이 됐다"며 비꼬기도 했습니다.

댓글5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