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1지방선거를 앞두고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6.1지방선거를 앞두고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6.1 지방선거 사전투표를 사흘 앞둔 24일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고 "586 용퇴 등 쇄신안에 대해 오늘, 내일 논의를 거쳐 금주 중으로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자청해 "우리 당이 젊은 민주당으로 나아가기 위한 그림을 그려나가는 과정에 있어서 지금의 기득권이 어떠한 일을 해야 하는지, 어떠한 과정을 거쳐야 민주당이 정말 반성하고 쇄신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에 대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말로만 하는 반성이 아니라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의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이나 586 주류 세력의 차기 총선 불출마 등 행동이 뒤따라야 하는 것 아니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 지점에 대해 충분히 논의하겠다"라며 부정하지 않는 모습도 보였다. 박 위원장은 '그 부분을 논의하고 있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네 그렇다"고 확인했다.

박 위원장은 그러면서 "유세현장을 돌며 왜 반성해야 하는 사람들이 다 나오냐는 아픈 소리를 들었다"라며 "정말 면목이 없고 잘못했다"고도 했다. 앞서 박 위원장이 당내 분란에도 불구하고 이재명 전 대선후보의 인천 계양을 공천, 송영길 전 당대표의 서울시장 공천에 앞장섰던 것과는 온도차가 크다.

"맹목적 팬덤에 갇히지 않겠다"
  
6.1지방선거를 앞두고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 중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6.1지방선거를 앞두고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 중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박 위원장 이날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며 10초간 고개 숙여 사과하고 울먹이기도 했다. 박 위원장은 "염치 없지만 이번 지방선거에서 한번만 더 민주당에 기회를 주신다면 제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가겠다"고 읍소했다. 박 위원장은 "100번이고 1000번이고 더 사과 드리겠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특히 '팬덤정당'과 '내로남불'에서 탈피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팬덤정치는 지금 건강하지 않다", "맹목적인 지지에 갇히지 않겠다"라며 "민주당을 팬덤정당이 아니라 대중정당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또 "온정주의와 타협하지 않겠다"라며 "대의를 핑계로 잘못한 동료 정치인을 감싸지 않겠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최근 성희롱 발언 의혹으로 당이 조사에 착수한 최강욱 의원에 대해 "윤리 심판원의 소명 절차를 한번 미룬 것으로 보고 받았다"면서 "당의 비대위원장으로서 소명 절차를 거치라고 지시할 예정"이라고도 했다.

박 위원장은 취임 직후부터 공약한 차별금지법 제정에 대해서도 "약속을 지키는 민주당이 되겠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평등법 제정을 위한 활동가들의 단식이 40일 넘게 이어지고 있고, 장애인들은 이동권 보장을 위해 연일 거리에 나와 시위를 하고 있다"라며 "약속을 했으면 지키겠다. 국민 앞에 솔직한 정치를 하겠다"고 했다. 박 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의 약속과 달리 현재 차별금지법 국회 논의는 전혀 진척이 없는 상태다.

댓글9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