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김경훈 대전 중구청장 후보(사진 가운데)가 23일 오전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광신 국민의힘 대전 중구청장 후보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후보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훈 대전 중구청장 후보(사진 가운데)가 23일 오전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광신 국민의힘 대전 중구청장 후보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후보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김경훈 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청장 후보가 상대 후보인 국민의힘 김광신 후보에 대해 '부동산 투기의 달인'이라고 비난하면서 사퇴를 촉구했다. 대전 유성구 아파트 분양권 전매와 세종시 땅 투기가 공직자로서의 자격에 미달한다는 이유다.

김경훈 후보는 23일 오전 대전시의회에서 중구지역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중구의회 의원 후보자들과 함께 '국민의힘 김광신 후보의 부동산 투기 의혹 해명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경훈 후보에 따르면, 김광신 후보와 배우자는 경기도 파주(임야 1980㎡), 세종시 장군면(전 693㎡), 경기도 화성시(답 609㎡) 등에 토지를 보유하고 있으며, 대전 중구에서 전세(3억 원)를 살고 있다.

그런데 이들 후보 부부는 지난 2021년 약 2억 8300만 원의 소득세를 납부했다. 2017년 90만 원, 2018년 30만 원 정도의 재산세를 낸 김광신 후보가 지난 해 갑자기 3억 원에 가까운 소득세를 낸 것은 '분양권 전매를 통한 시세차익'이 발생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다.

또 김광신 후보가 보유한 세종시의 땅은 2013년 김 후보가 대전시 자치행정국장으로 재직 시 구입한 땅으로 현재 주변이 전원주택지로 개발되고 있어 시세가 폭등한 곳이라는 것. 매입 당시 공시지가는 평당 약 11만 원 가량이었고 현재는 45만 원이다. 그러나 김광신 후보가 보유한 땅 510평의 시가는 현재 약 25억 원에 이를 것이라고 김경훈 후보 측은 추정했다. 

김경훈 후보는 "분양권 전매는 시세차익의 50%를 양도소득세로 내도록 되어 있기 때문에 김광신 후보가 약 2억 8300만 원의 소득세를 냈다는 것은 분양권 전매를 통해 약 5억 6천여만 원의 수익을 냈다는 것"이라며 "대다수의 무주택 서민들은 집 한 채 마련을 위해 평생 허리띠를 졸라매는 상황에서 고위공직자(3급) 출신이 분양권 전매를 통해 웬만한 집 한 채 값의 시세차익을 얻었다는 것은 중구민들의 공분을 사기에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세종시 토지의 경우, 김광신 후보는 주말농장을 위해 구매한 것이라고 해명하지만, 대전·세종시민이나 알 만한 사람이라면, 세종시에 510평이나 되는 규모로 주말농장 토지를 구매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이는 엄격한 청렴성과 도덕성이 요구되는 고위공직자 재직시절에 향후 개발이 예상되는 노른자위 땅을 매입한 것으로 그 자체가 공직자로서 도저히 용인 될 수 없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김광신 후보는 마치 '부동산 투기의 달인' 같다. 김광신 후보가 아파트 분양권 전매와 세종시 땅 투기 과정에서 불법적 행위가 있었는지는 수사기관의 조사에 따라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할 것"이라며 면밀한 자료조사 후 검찰고발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경훈 후보는 "김광신 후보는 지금이라도 자신의 과오를 반성하고, 부동산 관련 각종 의혹에 대해 중구민들에게 사죄해야 한다"며 "만약 불법적 행위가 있었다면 즉각 중구청장 후보직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광신 "문 정부 부동산정책 실패로 얻어진 양도소득세, 정상납부... 네거티브 중단하라"
  
김광신 국민의힘 대전 중구청장 후보(자료사진).
 김광신 국민의힘 대전 중구청장 후보(자료사진).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이러한 김경훈 후보의 주장에 대해 김광신 후보 캠프는 즉각 반박 보도자료를 내고 "김경훈 후보는 네거티브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광신 후보 측는 파주 임야는 1989년 모친이 매입 후 2014년 돌아가신 뒤 상속받았고, 화성 땅은 1955년 장인이 매입 후 2009년 형제들이 지분대로 상속받았다는 것. 또 세종시 농지는 등기기준으로 2013년 매입해 주말농장으로 사용해 왔지만, 최근 선거 때문에 농사를 짓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2021년 2억 8300만 여원의 소득세 납부에 대해서는 "유성에서 전세를 살면서 유성구 복룡동 아이파크 아파트를 분양받은 뒤, 추가 분양대금 마련이 여의치 않아 이를 처분하고 새로운 집을 마련하려고 하다가, 집값이 폭등해 전셋집을 구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분양 당시 입주 전이라도 매도가 가능해 시세대로 매각, 정상적인 세금을 납부했다. 전혀 불법적인 거래는 없었다"면서 "저는 사실상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실패로 얻어진 양도소득세를 정상 납부했고, 집값이 너무 올라 처분 후 새로운 주거를 마련하지 못한 피해자"라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김경훈 후보는 지금이라도 말도 안 되는 네거티브 공격을 멈추고, 중구 살림꾼을 뽑는 선거답게 정책과 공약으로 승부하라"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