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월드컵시장앞에서 지지를 부탁하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월드컵시장앞에서 지지를 부탁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어린이들 밥 주면 안 된다고 울고불고 시장직 그만둔 시장이 아니라 실제로 아이들 아침밥까지 먹이고 챙기는 서울시장이 되겠습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3일 경쟁자인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한 말이다. 오 후보가 재선 서울시장이던 2011년, 초등학생 무상급식 전면 도입에 반대하며 주민투표에 붙였다가 투표율 미달로 시장직을 사퇴한 전력을 겨냥한 것이다. 그간 윤석열 정부 '견제론'에 치중하며 오 후보에 대한 공격을 자제하던 송 후보가 투표일이 다가오자 공세수위를 높이는 모양새다.

송 후보는 이날 서울 마포구 유세에서 "오세훈 후보는 1년 내내 그림만 그릴 뿐 성과가 없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용산국제업무지구, 노들섬 오페라하우스, 세빛둥둥섬, 르네상스한강 등 오 후보처럼 수채화만 그리는 시장이 아니라 성과를 만들어내겠다"라며 "저는 폼 잡고 겉멋든 스타일이 아니다"고도 했다. 송 후보는 "저는 세운상가 노동자, 전세버스 노동자, 공무원, 의료노조, 요양보호사 등 다 만났는데 오 후보는 만난 적이 없다고 하더라"면서 "시멘트 건물더미가 아니라 그 속에 살아가는 서민들의 삶을 가슴으로 안겠다"고 했다.

송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에게도 오세훈보다 송영길이 더 도움이 된다"면서 "지금처럼 끼리끼리 해먹으면 나라가 어떻게 되겠나"고도 했다. 송 후보는 "윤석열 정부에 제대로 된 백신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송영길을 국무회의에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월드컵시장앞에서 지지를 부탁하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월드컵시장앞에서 지지를 부탁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여론조사 오세훈 51.8% - 송영길 40%

유세에 함께 한 민주당 의원들도 오 후보의 '무상급식' 사태를 집중 저격했다. 노웅래 민주당 의원(서울 마포갑)은 "일하다가 '나 못하겠어' 하고 나가는 사람을 뽑으면 되겠나"라며 "다른 목적을 위해 서울시장 하겠다는 사람을 뽑으면 또 그전처럼 줄행랑을 칠 것"이라고 힐난했다. 박성준 의원(서울 중구성동구을)은 "오 후보는 아이들 무상급식을 갖고 밥그릇을 찼던 후보"라고 규정했다.

한편, 송 후보는 현재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에게 열세를 보이고 있다. <오마이뉴스>가 KSOI에 의뢰해 19~20일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오세훈 후보가 51.8% 지지율을 기록해 송영길 후보(40%)를 오차범위 밖으로 따돌렸다(자세한 내용은 KSOI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관련기사] 
[서울시장 여론조사] 오세훈 51.8% - 송영길 40.0% http://omn.kr/1z0zn
오세훈 "대통령실 이전은 선물... 민주당 배 아픈가보다" http://omn.kr/1z1fh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부탁하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부탁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1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