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강당에서 한미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강당에서 한미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의 성평등 인식이 또 한 번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외신 기자의 성평등 관련 질문 후 대통령실이 재차 '대통령의 생각은 달라지지 않았다'고 밝히자 더불어민주당은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을 기회조차 걷어찼다"고 비판했다.

지난 21일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공동기자회견에서 <워싱턴포스트> 기자는 윤 대통령이 대선 때 여성가족부 폐지를 약속하고, 초대 내각 역시 '남성 편중'으로 구성한 점을 거론하며 한국 사회의 성평등을 위해 어떤 일을 할 계획인지 물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여성에게 공정한 기회가 더 적극적으로 보장되기 시작한 지 오래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여성들에게) 기회를 더 적극적으로 보장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그런데 윤 대통령은 대선 당시 '구조적 성차별은 없다'는 주장을 폈다. 반면 '여성에게 더 기회를 보장하겠다'는 발언은 구조적 성차별을 인정하고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는 취지에 가깝다. 다음날 청와대 취재진은 대통령실 핵심관계자에게 이번 발언을 두고 "대통령이 구조적 성차별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답한 것인가"라고 질문했다. 관계자는 "그 질문과 답을 그냥 그대로 받아들여 주면 될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하지만 추가 질의응답이 이어졌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구조적 성차별이 없다는 윤 대통령의 생각은 예나 지금이나 다르지 않다'고 재확인시켜줬다.

기자 : "대선 과정에서는 우리 사회에 구조적 성차별이 있다는 것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말씀하진 않으셨는데, 어제(21일) 답변에선 '우리 사회에서 여성에게 공정한 기회를 보장한 지 오래 되지 않았다'고 말씀하셨다. 기존 말씀과 조금 결이 다른 게 아닌가."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 :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고, 그런 비슷한 말씀을 하신 걸로도 제가 기억하는데, 어제 이야기의 방점은 '더 노력하겠다'는 그쪽에 찍혀 있다고 생각한다. 그걸 받아들여 주시면 좋을 것 같다."


민주당 여성위원장이기도 한 정춘숙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대통령실 답변은) 궤변"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구조적 성차별을 인정하지 않는다면서 여성들에게 기회를 더 주겠다는 것은 무엇인가"라며 "글로벌 스탠다드(국제기준)에 함께 하겠다는 것은 더 코미디"라고 했다. 이수진 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이 보여준 부끄러운 성평등 인식을 바로잡을 기회를 걷어찼다"며 "더 가관"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미국 기자의 '남녀 평등' 돌발 질문, 윤 대통령의 답변은 http://omn.kr/1z0x2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