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정신적으로 충분히 회복된 상태가 아니어서 힘들지만 비겁한 회피보다 정면 돌파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지난 21일 유튜브 '새날' 측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위험을 감수하지 않는 정치인은 제대로 된 정치인이 아니기 때문에 국민들을 믿고 나에게 주어지는 책임에 대해 끝까지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큰 선거에 졌을 때 왜 산으로 들어가고 공부한다고 외국으로 가고 그러겠나"라며 "선거에 지면 후폭풍이 크고 두렵지만 용기를 얻어서 두려움을 이겨내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이어 "대통령 취임하고 20일 만에 치러지는 최악의 상황이다. 지방 선거의 전망이 좋을 리 없고, 정치공학적으로 보면 안전거리를 유지하고 모른 척하는 게 좋다. 그러나 이는 비겁한 행동"이라며 "당이나 후보들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몰라라 하고 나만 살겠다고 하는 것은 성격상 안 된다"며 정면돌파를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정치인은 새로운 길과 없는 길을 만들어 가는 사람이기 때문에 당연히 위험해야 한다"며 "두렵고 자시고 하는 문제가 아니다. 나는 이 일을 해야 되는 의무, 어쩔 수 없는 운명 같은 거라고 본다"고 부연했다.

이재명 후보 캠프 관계자도 기자와 한 전화 통화해서 "지난 대선에서 패배하고 전국적으로 상황이 좋지 않다"며 "이 후보가 어려운 선택을 한 만큼 많은 국민이 투표한다면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기본소득·노동·사회복지 분야를 주로 다루며 권력에 굴하지 않고 공정한 세상을 위한 목소리를 내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