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후위기 시대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누구나 누리는 5분 거리의 숲, 모든 시민이 숲세권에 사는 나라'를 요구한다."

경남생명의숲을 비롯한 전국 관련 단체로 구성된 '도시숲친구들'이 6‧1 지방선거에 나선 광역지자체장 후보들에 대해 '도시숲 분야 9대 공통 정책'을 제안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도시숲 관련 시민단체 연대인 '도시숲친구들'은 "기후위기 시대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도시숲 정책 요구"하고 "도시숲총량제 도입, 녹지불평등 해소, 시민참여 활성화 제도 도입 등 구체적인 정책 방향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한국의 도시화율은 91.8%(2019년 기준)에 달하며, 열섬현상 가속화, 폭염일수 증가, 미세먼지 발생 등 도시환경문제는 점차 심화되고 있다"며 "도시는 인구, 교통, 산업이 집중되어 과다하게 탄소배출이 일어나는 공간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도시공원, 녹지 등 도시숲은 이러한 도시환경문제를 완화하고, 도시의 회복탄력성을 높이며 그 자체로 탄소흡수원으로 기능한다"고 했다.

이어 "시민의 건강, 휴양과 정서 생활을 향상하데 기여한다"며 "그러나 기후위기 시대 도시의 회복탄력성을 높이고,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도시숲에 대한 정책과 공약은 찾아보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도시숲친구들은 주요 광역단체장 후보들에 대해 '기후위기 대응'과 '시민의 삶의 질'을 측면으로 9대 도시숲 공약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도시숲친구들이 제안하는 정책은 ▲도시숲의 보전을 위한 도시숲총량제 도입 ▲도시숲 감소의 최대 문제, 도시공원일몰 문제 해결 ▲녹지불평등 해소를 위한 5분 내 생활권 도시숲 조성 ▲취약계층을 위한 도시숲 이용접근성 향상 ▲도시숲의 생태계서비스 기능을 증진하는 도시숲 조성·관리계획 수립이다.

또 ▲도시숲지원센터 지정 운영 및 도시숲 관련 시민참여 활성화 제도 도입 ▲공동주택조경 관리 제도 마련 및 전담부서 설치 ▲가로수 통합 관리 ▲철도 폐선부지를 활용한 도시숲 연결성 회복이 포함돼 있다.

도시숲친구들은 주요 광역단체장 후보에게 9대 과제 정책 제안서를 발송하고, 시민들이 제8대 전국동시지방선거에 참여하여 기후위기 대응과 도시숲 정책을 가진 후보를 선출할 수 있도록 SNS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도시숲친구들은 생명의숲, 강원영동생명의숲, 경남생명의숲, 경북생명의숲, 대구생명의숲, 대전충남생명의숲, 부산그린트러스트, 부산생명의숲, 서울그린트러스트, 수원그린트러스트, 울산생명의숲, 전북생명의숲, 충북생명의숲, 푸른길로 구성돼 있다.
 
경남생명의숲.
 경남생명의숲.
ⓒ 경남생명의숲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