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전 대통령이 21일 오후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1일 오후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
ⓒ 문 전 대통령 측 제공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 21일 오후 8시 30분]

문재인 전 대통령이 21일 오후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남 양산 사저에 머물고 있는 문 전 대통령이 이날 저녁 6시 52분부터 약 10분간 바이든 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윤 의원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첫 방한을 환영하면서 "퇴임인사를 직접 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는데 통화를 할 수 있게 되어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좋은 친구'라고 부르며, "1년 전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동맹 강화에 역사적인 토대를 만든 것을 좋은 기억으로 가지고 있다"고 화답했다고 윤 의원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노력해준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감사를 전했고, 문 전 대통령은 한국을 아시아 첫 순방지로 방문한 데 대해 감사를 표하면서 이는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또한 문 전 대통령은 윤석열 대통령과의 첫 한미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친 것을 축하하며, "우리 두 사람이 한미동맹을 공고하게 한 토대 위에서 한미 관계가 더 발전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한국의 대응이 국제사회의 결속력을 높이는데 기여하였다고 평가했다. 이에 문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 국가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의무라고 말했다.

양 측은 서로 내외간의 각별한 안부를 교환하고 앞으로도 두 사람 간의 신뢰와 우의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또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하면서, 문 전 대통령이 보내준 선물에 대해서도 감사하다는 뜻을 전하며 통화를 마쳤다.

이날 문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군사분계선(DMZ)의 철조망을 녹여 만든 십자가를 선물했다.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모두 가톨릭 신자다.

분단의 아픔과 고통, 대립과 갈등을 상징했던 가시 돋친 비무장지대 철조망을 용서와 화해를 상징하는 십자가로 만들어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았다고 윤 의원 측은 설명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2021년 바티칸 교황청 방문 당시에도 프란체스코 교황에게 군사분계선의 철조망을 녹여 만든 십자가를 전달한 바 있다.

김정숙 여사는 질 바이든 여사에게 편지와 함께 비단무릎담요를, 차남의 2세 손자(Beau Biden)에게는 한복을 선물로 전달했다고 윤 의원 측은 전했다.

당초 문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 직접 회동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만남이 무산되면서 대신 전화 통화를 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통화에는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최종건 전 외교부1차관이 배석했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