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 캠프의 신광조 국민희망연합 선거전략특보가 20일 페이스북에 "금남로 전일빌딩에 있는 탄흔은 어떻게 생긴 것일까. 전대병원 건물 옥사에 거치돼 있던 LMG로 전일빌딩에 잠복한 공수부대원들을 향해 시민군이 발사했던 총알 유탄으로 본다"고 썼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 캠프의 신광조 국민희망연합 선거전략특보가 20일 페이스북에 "금남로 전일빌딩에 있는 탄흔은 어떻게 생긴 것일까. 전대병원 건물 옥사에 거치돼 있던 LMG로 전일빌딩에 잠복한 공수부대원들을 향해 시민군이 발사했던 총알 유탄으로 본다"고 썼다.
ⓒ 신광조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 캠프는 지속적으로 광주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한 막말을 하고 최근에는 계엄군의 헬기사격을 광주시민들의 억지 주장으로 치부한 신광조 국민희망본부 선거전략특보를 해촉했다.

김은혜 후보 이형섭 대변인은 21일 오후 이같은 내용을 취재진에게 공지했다. 

앞서 <오마이뉴스>는 이날 오전 신광조 전 특보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을 보도했다(관련기사 : [단독] 김은혜 캠프 간 '5.18 막말' 인사 또..."발포명령·헬기사격 다 상상" http://omn.kr/1z0nb). 그는 페이스북에 "금남로 전일빌딩에 있는 215발의 탄흔은 어떻게 생긴 것일까? 전남의대 병원 건물옥상에 거치되었던 LMG로 전일빌딩 잠복 공수부대원들을 향해 시민군이 발사했던 총알 유탄으로 본다"고 썼다. 헬기사격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 뜻이다.

신광조 전 특보는 <오마이뉴스>의 관련 보도 이후에도 이날 페이스북에 잇따라 글을 올려 "발포명령과 헬기 사격 존재를 믿고 싶어하는 것은 광주시민들의 피해 의식에서 나온 억지 주장이다", "세상 살기 힘들다 힘들어 있지도 않은 518헬기사격을 찰떡같이 믿고 있는 광주사람들에게 이즈메당하고"라고 밝혔다.

하지만 전두환씨의 사자명예훼손사건의 광주지방법원 1심 재판부는 5.18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을 인정한 바 있다. 이는 헬기사격에 대한 여러 증언과 국과수 판단에 따른 것이었다.

민주당 "김은혜 후보 경기도지사 후보 자격 없다"

신광조 전 특보는 지난 대선 때도 국민의힘 선거캠프에서 활동하다가 5.18 관련 막말로 해촉된 바 있다. 그는 대선을 사흘 앞둔 지난 3월 6일 5.18민주화운동 부상자와 광주시민을 향해 "거렁뱅이 인생", "불쌍한 인생" 등의 막말을 내놓았고, 이때도 <오마이뉴스> 보도 이후 해촉됐다.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은 이날 신광조 전 특보 해촉을 두고 "윤석열 정부 인사 참사가 선거캠프 인사 참사로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 선거전략은 광주민주화 운동에 대한 왜곡과 막말입니까?"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인사를 경기도지사 캠프 선거전략특보로 임명했다는 것 자체가 국민의힘의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한 인식이 여전히 김진태 강원도지사 후보의 인식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김은혜 후보가 부랴부랴 꼬리 자르기를 했다. 하지만 그 몸통 또한 여전히 광주 민주화 운동을 불온한 것으로 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라고 지적했다. 

공보단은 또한 "광주 민주화 운동 막말 인사 해촉만으로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 김은혜 후보가 직접 광주 시민과 국민께 사죄하십시오. 이미 김은혜 후보는 부정 취업 청탁, 광주 막말 인사 위촉으로 경기도지사 후보 자격이 없다. 후보직 사퇴만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태그:#신광조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법조팀 기자입니다. 제가 쓰는 한 문장 한 문장이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만드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이나 페이스북 등으로 소통하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