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20일 오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경기 현장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20일 오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경기 현장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제가 부정 청탁을 했다면, 왜 '인사 기준에 맞지 않으면 탈락시키라'고 이야기했겠느냐?"
 

KT 재직시 채용 청탁을 한 정황이 제기된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20일 '부정 청탁'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채용 당시 '인사 기준에 맞지 않으면 탈락시키라'는 얘길 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전날까지도 기자들에게 "절대 거기에 관여한 적이 없다", "이 분에 대해서 제가 잘 모른다"라고 주장했지만, 이날은 자신이 채용 관련 의사를 밝힌 적이 있다고 말을 바꾼 것이다. (관련 기사: 김은혜 "남편에게 법카로 쇠고기 사먹지 말라 했다", 김은혜 "KT에 청탁? 거론된 사람 채용 안 됐다").

"조금이라도 잘못했으면 이 자리에 있지 않았을 것"

김은혜 후보는 20일 오전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부정 청탁한 적 없다"라며 "조금이라도 잘못했으면 이 자리에 있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정권에서도 저에 대해서 수사조차 안 했다.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양 가짜뉴스 왜곡으로 뒤틀고 나선 게 민주당이다. 그 마타도어에 유감을 표한다"라며 "대신 저는 미래로, 비전으로 가겠다"라고 날을 세웠다.

김 후보자는 특히 "분명히 말하겠다. 부정 청탁했다면 합격했을 것이다. 그렇지만 떨어졌다"라고 반복했다. "경기도민께서 마타도어와 왜곡된 가짜뉴스와 상관 없이 민주당의 낡은 나쁜 버릇을 이번 선거를 통해서 확실히 판단해줄 것"이라고도 기대했다.

앞서 <민중의소리>가 해당 의혹을 처음 보도한 시점부터, 김 후보 측은 관련 혐의를 인정하지 않으며 '법적 대응'까지 시사해 왔다(관련 기사: KT 채용비리 판결문에 "추천자 김은혜 전무"... 1차 면접 불합격→합격 변경). 진실 공방 양상으로 흐르는 듯했으나, 19일 KBS 보도를 통해 KT 채용비리사건 수사 중 김 후보(당시 KT 전무)의 참고인 조사 진술이 보도되면서 기류가 바뀌고 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당시 참고인 조사를 받은 김 후보는 '공채 과정에 A씨를 추천한 사실이 있느냐'라는 검사의 질문에 '있다'라고 인정했다. 특히 "A씨는 남편의 친척인데, 시댁 쪽에서 챙겨봐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라며 구체적인 상황도 진술했다. 다만 "KT의 누구에게 추천을 했는지는 기억이 잘 안 난다"면서 "회사 내부 기준에 부합하는 인재라면 뽑아주고, 아니라면 탈락시키라"는 식으로 설명했다는 게 보도의 요지였다.

민주당은 해당 의혹을 두고 총공세를 펴고 있다.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김 후보는 사퇴하고 한동훈 법무부장관은 검찰에 수사를 지시하라"라며 "김성태 전 원내대표에 이어 한동훈 장관, 정호영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 자녀의 입시비리 의혹, 김 후보의 인사청탁까지 국민의힘의 비뚤어진 가족사랑의 끝은 어디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관련 기사: 'KT채용비리' 꼬집은 박지현 "한동훈, 김은혜 철저히 수사 지시해야").

댓글3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