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배국환 성남시장 후보가 1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모란시장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병관 후보와 손을 맞잡고 있다. 2022.5.19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배국환 성남시장 후보가 1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모란시장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병관 후보와 손을 맞잡고 있다. 2022.5.19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경기 성남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와 경쟁하는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더 이상 철새 정치인이 분당 판교에 머물지 못하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국민의힘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는 '떠나간 철새'로, 안철수 후보는 '날아온 철새'라고 규정했다.

19일 오후 5시 30분께 경기 성남 야탑광장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김병관 후보는 분당갑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다 2년 만에 경기도지사에 출마한 김은혜 후보와 기존 지역구였던 서울 노원이 아닌 분당갑에 출마한 안철수 후보를 '철새'에 비유했다. 

그는 "2년 전 한 마리의 철새가 날아왔다. 강남에 공천을 신청했던 사람이 공천에서 떨어지고 분당 판교를 위해 일하겠다고 날아왔다가 또 날아갔다"며 "그 자리에 또 다른 철새 같은 분이 날아왔다. (안철수 후보는) 9일 전에 이사 왔다. 원래 철새는 금방 왔다 금방 간다"고 비꼬았다. 

김 후보는 "철새 정치인이 계속 왔다 가면 분당 판교는 누가 지킨단 말인가"라며 "분당 판교는 성남의 작은 곳이 아니고, 부산의 경제 규모, 인천의 경제 규모를 넘는 대한민국 경제의 심장이다. 더 열심히 하겠다. 더 독해지겠다. 정치를 발전시키는 대업에 함께 해주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새 정치·다당제 어디가고 보수정당에 안겨... 떴다방 정치꾼"

이날 지원 유세에 나선 김태년 민주당 의원은 "안철수 후보가 과거 '노원에 뼈를 묻겠다'고 얘기했는데 지금은 분당 판교에 왔다"며 "새 정치하겠다고, 다당제가 정치적 소신이라고 주야장천 얘기했던 그분이 보수정당 품에 폭 안겨버렸다. 그래서 저는 이분을 '떴다방 정치꾼'이라 (표현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분은 '분당 주민의 삶을 조금이라도 더 낫게 만들겠다' '분당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 이런 의지를 가지고 출마한 게 아니고, 정치적 도약을 위한 발판으로 분당을 생각하기 때문에 아마 다음에는 당대표에 출마하면서 '국회의원은 안 하겠다'고 할지도 모른다"며 "이런 사람을 뽑으면 분당 주민의 삶을 개선하는 데 무슨 도움이 되겠나"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 김병욱 의원은 "김병관 후보가 2년 전 낙선하고 한 달 뒤 저에게 전화했다. '20대 국회 때 발의했지만 통과 안 된 법이 있는데 꼭 통과시켜줬으면 좋겠다'는 말이었다. 보통 떨어지면 의정 활동 생각 안 한다. 자기 삶에 집중하는 게 보통 사람들의 모습"이라고 김 후보를 추켜세웠다. 

이어 "지주회사의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을 허용하는 법인데, 저도 동의했던 내용이었다. (이후 제가) 김병관 후보의 뜻을 받아 그 법을 대표발의해 지난해 통과시켰다"며 "김병관 후보는 기득권에 안주하지 않고, 개혁과 진보를 위해 필요한 부분을 동료 의원에게 부탁하는 정성을 가진 사람이다. 21대 국회에서도 김병관 후보가 저희와 함께 열심히 의정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19일 오후 5시 30분께부터 성남 야탑광장에서 열린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분당갑 보궐선거 후보 출정식. 민주당 측 인사들이 인사를 하고 있다.
 19일 오후 5시 30분께부터 성남 야탑광장에서 열린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분당갑 보궐선거 후보 출정식. 민주당 측 인사들이 인사를 하고 있다.
ⓒ 조선혜

관련사진보기

 
"연예인 뽑는 겁니까? 대변인 뽑는 겁니까? 의사 뽑는 겁니까? 아니지 않습니까."

배국환 더불어민주당 성남시장 후보는 국민의힘 후보들을 연예인 등에 비유하며 민주당의 경기도지사·성남시장·분당갑 후보 3인은 모두 '경제통'으로 채워졌다는 것을 내세웠다.

배 후보는 "(민주당에서) 경기도지사에 누가 출마했나. 김동연 후보다. (분당갑에는) 김병관 후보가 출마했다. (저를 포함한) 세 사람 전부 경제통"이라며 "반대편을 보라. 김은혜 후보? 안철수 (분당갑) 후보? 신상진 (성남시장) 후보? 시장·국회의원은 정당을 보지 말아달라. 일꾼을 뽑아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그는 "김병관 후보는 이 시대의 일꾼이다. 차세대 일꾼이다. 반드시 김병관 후보를 국회로 보내야 한다"며 "김병관 후보와 같이 성남시 발전을 위해 최대한 노력해서, 빼어난 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