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시 구청장 선거 후보자들의 1인당 평균 부동산 재산은 28억3000만원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재산이 가장 많은 후보는 건물 74채를 보유한 조성명 국민의힘 (강남구) 후보로 재산총액은 500억원이 넘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시내 기초단체장(구청장) 후보자 53명의 부동산 재산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대상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후보 각각 25명, 정의당 1명, 무소속 2명 등 53명이며, 올해 5월 중앙선관위에 올라온 후보자 부동산 재산 내역을 기준으로 했다.

조사 결과 구청장 후보자 1인당 평균 부동산재산은 평균 28억3000만원이었다. 지난해 12월 기준 통계청이 발표한 가구 평균 부동산재산이 3억7000만원인 점을 감안하면, 후보자들의 평균 재산은 8배나 높다.

정당별로는 국민의힘 후보자들의 평균 재산(43억3000만원)이 가장 많았고, 더불어민주당 15억9000만원, 정의당 1000만원 등이었다. 10억 이상 부동산재산을 신고한 후보는 31명(58%)으로 절반 이상이었다.

부동산재산이 가장 많은 후보는 강남구에 출마한 조성명 국민의힘 후보로 512억9000만원을 신고했다. 조 후보는 강남3구에서만 아파트, 상가 등 5건의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었고, 경기 고양시 오피스텔과 상가 67채, 인천에 상가 5채, 농지 등 토지 54천평 등의 부동산재산을 신고했다.
 
서울 구청장 후보 53명의 신고 재산은 총 1549억으로 1인당 평균 29억2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서울 구청장 후보 53명의 신고 재산은 총 1549억으로 1인당 평균 29억2000만원으로 나타났다.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관련사진보기

 
경실련은 정 후보 등을 두고 "실사용하지 않는 오피스텔·상가·빌딩 등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면 명백한 임대사업자로서 지방단체장으로 출마할 자격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꼬집었다.

이어 강남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정순균 후보는 총 152억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 후보는 강남3구에 아파트 1채와 빌딩 1채, 토지 2만평 규모의 부동산재산을 신고했다. 다만 정 후보는 보유하던 빌딩 1채를 팔아, 소유권 이전까지 완료된 상태다. 경실련은 "정 후보의 경우 빌딩을 매각했으나, 선관위 신고 내역에 포함돼 있어 합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2주택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는 모두 12명(24.5%)으로, 국민의힘 후보 9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3명이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철식(용산구), 박동웅(구로구) 후보, 국민의힘 소속 이성헌(서대문구), 정태근(성북구) 후보는 각각 출마한 지역구에 아파트 2채를 갖고 있었다.

농지를 보유한 의원도 8명(15%)나 됐다. 국민의힘 조성명 후보(강남구, 2만6022평), 이성헌(서대문구, 2254평)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승로(성북구, 1580평), 유찬종 후보(종로구, 1499평) 등이 농지를 갖고 있다고 신고했다.

경실련은 "각 정당이 부동산투기가 의심되는 후보자들을 공천한 것은 매우 실망스럽다"라며 "수많은 부동산을 보유하고 임대사업을 하고 있다면 지역민을 위한 성실하고 깨끗한 행정을 펼칠 자격을 갖췄다고 보기 어렵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부적합 후보가 무주택서민을 위한 서민주거안정책을 제대로 수행할 것이라고 믿지 않으며, 투표로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서울 구청장 뿐 아니라 광역단체장 재산내역 분석, 현역 의원 출신 후보 입법현황 분석 등을 통해 거대양당의 책임공천이 제대로 이루어졌는지 검증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