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이 18일 오후 광주 서구 강기정 광주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이 18일 오후 광주 서구 강기정 광주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한동훈 법무부장관 임명을 두고 18일 "대국민 선전포고" "노골적인 검치국가"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윤호중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광주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윤석열 정부가 국민과 국회가 부적격 판정을 내린 한동훈 후보자의 임명을 기어이 강행했다"라며 "국회 시정연설에서 의회주의를 강조하던 윤 대통령은 단 하루 만에 자신의 말을 뒤집고 협치가 아닌 대국민 협박 선전포고를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위원장은 "반면 '이재명 죽이기'와 민주당 탄압용 보복 수사는 노골화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미 수사가 끝난 성남FC 사건에 대해 기습적인 압수수색을 다시 했고, 검찰정상화 입법에 참여한 민주당 의원 전원에 대한 수사 역시 명백한 정치 보복"이라며 "검찰과 수사기관은 국민이 부여한 권한을 정권이 아니라 국민을 위해 사용하라"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 역시 한동훈 장관 임명에 대해 "대통령 최고의 복심 한동훈을 앞세워 문고리 '칠상시'를 완성하고 노골적인 검치 국가를 세우려는 뜻이 그대로 드러났다"고 규정했다. 그는 "민주당은 국가적 갈등의 내관이 될 한동훈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은 여야 협치를 전면 거부하고 독선과 정쟁의 길을 선택한 것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어제 임명된 한동훈 장관이 이르면 오늘 전광석화처럼 검찰 핵심간부 인사를 발표할 거라고 한다"면서 "대통령실에 이어 조기에 검찰을 완전히 장악해 윤석열 정권이 의도하는 정치적 표적수사를 신속하게 진행하겠다는 정략적 의도에 다름 아니다"라고 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