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대통령실 출입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대통령실 출입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대통령실 출입기자의 스마트폰에 보안앱 설치를 의무화하려는 경호처 방침이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으로 백지화됐다. 대신 무단 촬영·녹음한 사실이 드러나면 기자실에서 퇴출한다는 조건을 내세웠다. 

17일 오후 대통령실 국민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내일부터 출입기자에 대해서는 보안앱 설치를 강제하지 말아라" "아이폰도 제한 없이 사용하도록 예외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기자단으로부터 보안앱 설치 문제로 취재와 보도 부분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다는 애로사항을 직접 전달받았다"며 "그 직후 홍보수석과 경호처장의 설명을 들으신 후 바로 그 자리에서 직접적으로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또 대통령 집무실 안팎을 '절대 보안 구역'이라고 강조하며 경호 관련 사항 유출에 주의해 줄 것을 신신당부한 이 관계자는 "사전 허가를 받지 않은 촬영·녹취, 이런 것들은 대통령의 경호상 심대한 문제를 일으킬 수가 있다"고 우려를 전했다.

"무단 촬영·녹음 한 차례만 적발되더라도 기자실 퇴출"

경호처는 무단 촬영·녹음 행위에 대해선 '기자실 퇴출 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부득이 단 한 차례만 적발되더라도 기자실에서 퇴출시키는 조치를 수용하는 조건"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선 향후 기자단과 대통령실의 협의가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지난 10일 윤 대통령의 취임식 이후부터 일주일 동안 계속된 경호처와 출입기자들간의 신경전은 윤 대통령의 결단으로 일단락됐다. 다만 출입기자가 아닌 대통령실 근무자들을 포함한 청사 출입자들은 보안앱을 설치해야 한다.

앞서 윤 대통령 취임과 동시에 용산 대통령 집무실 청사로 출입하는 기자들은 휴대전화에 보안앱을 깔았는지 매일 검사를 받았다. 청사 출근시 보안앱 설치 문제로 매일 대통령 경호처와 부딪혔다. 경호처는 '경호와 보안'을 이유로 휴대전화 사진촬영과 녹음, 테더링(인터넷 공유 기능) 등을 통제하는 애플리케이션(앱) 설치를 강제해왔다(관련 기사 : 용산 집무실 출입기자가 겪은 사흘... 나는 왜 '보안앱'을 거부 하나 http://omn.kr/1yw79 ).

'보안앱' 설치 확인은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에 한해서 이뤄진다. 아이폰용은 보안앱은 없어 임시 방편으로 카메라 부분에 '사용금지'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경호처는 향후 출입시 아이폰은 소지할 수 없게 한다고 공지한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 출근길 기자들 만난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