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게티이미지

관련사진보기

   
우리나라 성인 남성이 뼈 건강을 좌우하는 칼슘과 감염 예방을 돕는 비타민 A를 부족하게 섭취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평소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는 남성은 '술'ㆍ'가공육' 식사 패턴, 스트레스를 덜 받는 남성은 '건강' 식사 패턴을 주로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삼육대 식품영양학과 황효정 교수팀이 2014∼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19∼64세) 남성 3464명을 대상으로 식품 섭취빈도에 따른 식사 패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 남성의 식사패턴과 주관적 스트레스와의 관련성: 2014∼2016 국민건강영양조사)는 대한영양사협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황 교수팀은 된장ㆍ두부ㆍ채소ㆍ김치ㆍ생선탕ㆍ생선국 등을 즐겨 먹으면 '건강' 식사 패턴, 국수ㆍ튀긴 돼지고기ㆍ패스트푸드ㆍ소다ㆍ간식 등을 선호하면 '가공육' 식사 패턴, 술을 자주 마시면 '술' 식사 패턴으로 분류했다. 

스스로 "스트레스를 많이 느낀다"는 남성은 '가공육'과 '술' 식사 패턴을 많이 했다. "스트레스를 덜 느낀다"는 남성은 '건강' 식사 패턴을 보였다. 

황 교수팀은 논문에서 "스트레스가 성인 남성의 식사 패턴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며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선 '가공육'ㆍ'술' 식사 패턴과 같은 바람직하지 않은 식사 섭취를 하는 것보다 운동 등의 다른 건전한 방법을 활용하는 것이 건강 유지 스트레스 관리법"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연구에서 우리나라 성인 남성은 단백질ㆍ인ㆍ철분(빈혈 예방)ㆍ티아민(비타민 B1, 정신 건강)은 나이나 스트레스와 관계없이 일일 권장량을 초과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칼슘(뼈 건강)과 비타민 A(감염 예방)는 나이나 스트레스와 상관없이 일일 권장량 미만을 섭취했다. 비타민 B군의 일종인 나이아신은 하루 권장량 미만 섭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에도 실렸습니다. (저작권 © '당신의 웰빙 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