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용석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전화가 왔었다는 인터뷰를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통화한 사실이 없다는 대변인실 문자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강용석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전화가 왔었다는 인터뷰를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통화한 사실이 없다는 대변인실 문자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 화면 캡처

관련사진보기

 
지난 16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은 강용석 변호사와 통화한 사실이 없다"는 글을 올렸다. 

대통령 대변인실에서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를 이 대표가 페이스북에 올린 이유는 윤 대통령과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강용석 무소속 후보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했기 때문이다. 

발단은 "윤이 김은혜와 싸우지 말라 전화"했다는 <한국경제>의 단독 인터뷰 기사다. 강 후보는 인터뷰를 통해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보다 자신이 윤석열 대통령과 인연이 깊다면서 윤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말했다.

강 후보는 "윤 대통령과는 사법연수원 동기"라며 "지난주에도 김동연 후보랑 싸워야지 왜 김은혜를 공격하느냐"라는 전화가 왔었다고 설명했다.

언론 보도 이후 민주당 측에서는 '선거 개입'이라며 윤 대통령과 강 후보를 고발했다. 반면, 대통령 대변인실은 공식적으로 통화를 부인하는 문자를 기자들에게 보냈다. 
 
대통령 대변인실의 공식 입장이 나온 이후 강용석 후보는 가세연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에서 통화 기록이 남아 있다고 주장했다.
 대통령 대변인실의 공식 입장이 나온 이후 강용석 후보는 가세연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에서 통화 기록이 남아 있다고 주장했다.
ⓒ 화면 캡처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 대변인실은 강용석 후보와 통화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지만, 강 후보는 '윤 대통령과 통화한 사실은 진실'이라며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강용석 후보는 지난 16일 가세연 유튜브 채널'에 올린 '[충격단독] 윤석열 대통령 선거개입 논란'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5월 6일 금요일 밤에 윤석열 대통령과 통화를 했다고 말했다. 다만, 당시는 당선인 신분이기에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강 후보와 함께 출연한 김세의씨는 "윤석열 대통령은 후보 시절에도 강 후보와 통화를 했다. 그 자리에 유명인들도 함께 있었다"며 윤 대통령과 통화한 사실을 거듭 강조했다. 김씨는 "윤석열 대통령과 언제 통화했는지 그 기록이 남아 있다"며 윤 대통령과 강 후보 간의 통화 진실공방에 자신감을 보였다. 

가세연 측은 윤석열 대통령 대변인실이 전화 통화를 부인했지만 윤 대통령의 상황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는 입장도 밝혔다.

가세연 측은 16일 방송에서도 이준석 국민의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거론했다. 가세연은 이 대표가 2013년에 이준석 대표가 대전광역시 유성구의 한 호텔에서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에게 두 차례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국민의힘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가세연의 성접대 의혹을 이 대표가 속 시원하게 밝혀야 한다는 측과 가세연과 엮일수록 논란이 된다면서 선을 그어야 한다는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강용석 후보와 김세의씨는 5월 10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다녀왔다며 초청장을 공개하기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독립 미디어 '아이엠피터뉴스'를 운영한다. 제주에 거주하며 서울과 부산을 오가며 취재활동을 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