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령사 터 오백나한》전시 전경 (파워하우스박물관 제공)
 《창령사 터 오백나한》전시 전경 (파워하우스박물관 제공)
ⓒ 파워하우스박물관 제공

관련사진보기


"온화한 미소 머금은 나한상이 코로나로 지친 호주 관객들에게 힐링의 시간을 선사했다."

한국과 호주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지난해 호주 시드니 파워하우스박물관에서 개최한 '창령사 터 오백나한' 전시회에 대해 관람객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국립춘천박물관 소장품으로 구성된 고려시대 나한 석조상 50여점의 첫 해외 전시로, 총 누적 관람객수 23만명을 돌파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진행한 이번 전시가 6개월간의 대정정을 마치고 지난 15일 폐막했다.

이번에 전시된 나한 석조상은 한국 불교의 황금기인 10세기~14세기 사이의 고려 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며, 2001년 강원도 영월 창령사 옛 절터에서 317점이 출토되어 국립춘천박물관에 의해 복구됐다.

이번 전시에서 설치작가 김승영은 1157개의 스피커로 탑을 쌓아 올린 후 그 사이사이로 나한상을 배치해 유물을 현대적인 시각으로 풀어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전시 1부에는 나한상 29점과 '토닥토닥', '아버지 사랑해요' 등 인간의 여러 감정이 새겨진 김승영 작가의 바닥 설치물을 통해 관람객들이 자신의 내면을 조용히 바라볼 수 있도록 연출됐다.

2부에서는 '일상 속 성찰의 나한'이라는 제목으로 김승영 작가의 스피커 설치작품에서 나오는 자연의 소리, 도시 소음 등과 함께 온화한 미소를 머금은 나한이 어우러져 관람객들이 바쁜 생활 속 자신을 바라볼 수 있는 쉼의 공간으로 디자인했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에 따르면 호주 현지언론의 관심과 비평가들의 호평은 전시기간 내내 이어졌다. 시드니모닝헤럴드에서는 "오징어게임은 비켜라 : 한국의 다음 주자는 나한"이라는 제목으로 전면을 할애하며 "(전시가) 한류와 시너지를 발휘하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더 오스트레일리안', 공영방송사 SBS 등 주요 미디어에서 유물과 현대미술의 이례적인 만남과 감동, 그리고 한국이 가진 소박하고 간결한 미(美)를 소개했다.
《창령사 터 오백나한》전시 전경 (파워하우스박물관 제공)
 《창령사 터 오백나한》전시 전경 (파워하우스박물관 제공)
ⓒ 파워하우스박물관 제공

관련사진보기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은 "전시를 찾은 호주 관람객들의 평도 매우 긍정적이었다"면서 다음과 같은 관람평을 소개했다.

"전시공간에 머무는 시간 동안 복잡한 일상으로부터 잠시 떨어져 명상의 시간을 가졌다."
"친근하고 소박한 미소의 나한들을 통해 코로나로 지친 마음을 힐링하는 시간이었다."
"유물과 현대미술을 통해 과거와 현재를 동시에 경험할 수 있어 감동이었다."


정길화 원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한국 문화예술의 다양성과 아름다움에 대한 호주 국민들의 적극적인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이번 전시 폐막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