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러시아와 핀란드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갈등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러시아와 핀란드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갈등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선언한 핀란드 대통령에게 '실수'라고 경고했다.

핀란드의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핀란드의 나토 가입 계획을 설명했다.

니니스퇴 대통령은 이틀 전 "핀란드는 지체 없이 나토 가입을 신청해야 한다"라며 "나토에 가입하면 핀란드의 안보가 강해질 것"이라고 발표했다.(관련기사 : 핀란드, 탈중립 '나토 가입' 선언... 역풍 맞은 러시아)

핀란드의 인접국인 스웨덴도 곧 가입을 선언할 예정이다. 군사적 중립국 지위를 유지해왔던 두 나라는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안보 불안이 커지면서 국내 여론이 나토 가입 찬성으로 급격히 기울었다. 

푸틴 "러시아는 핀란드에 위협 안 돼"

이날 니니스퇴 대통령은 통화를 마친 후 성명을 통해 "푸틴 대통령과의 대화는 직접적이고 솔직했으며, 사태 악화는 없었다"라면서 "양국 간 긴장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여겼다"라고 밝혔다. 

이날 통화는 핀란드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니니스퇴 대통령은 서방 국가 지도자로는 드물게 푸틴 대통령과 정기적으로 대화를 나눠왔다. 

그러나 러시아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핀란드에 어떠한 안보 위협도 되지 않기 때문에 핀란드가 전통적 군사적 중립주의를 포기하고 나토에 가입하는 것은 실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핀란드의 대외정책 노선 변경은 오랫동안 파트너 협력 정신을 바탕으로 상호 유익한 성격을 이어온 러시아와 핀란드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압박했다. 

크렘린궁은 "양국 정상이 솔직하게 의견을 나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AP, 로이터 등 주요 외신은 "어려운 대화를 나눴다는 외교적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핀란드에 전력 공급 중단한 러시아... 보복 시작?

러시아 외무부는 이틀 전 핀란드의 나토 가입 선언 직후 "양국 관계와 북유럽 안정에 심각한 손해를 입힐 것"이라며 "러시아는 군사·기술적 조치를 포함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위협하기도 했다. 

러시아는 이날 곧바로 핀란드에 전력 공급을 중단했다. 러시아 국영 에너지기업 인테르 RAO의 자회사 'RAO 노르딕'은 성명을 내고 "전력 수입 대금이 납부되지 않아 14일부터 핀란드에 전력 공급이 중단된다"라고 밝혔다. 

대외적으로는 전력 대금을 이유로 내세웠으나, 핀란드의 나토 가입 추진에 대한 보복 조치라는 분석이 나온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와 폴란드를 거쳐 유럽 대륙에 수출하는 천연가스의 양을 줄이며 서방의 대러 제재에 맞서고 있다. 

반면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핀란드, 스웨덴 정상과 통화하며 "나토의 개방성과 두 나라가 미래 및 외교 정책을 스스로 결정할 권리를 지지한다"라고 환영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