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충남도지사 선거에 나선 김태흠 국민의힘 후보,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부터).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충남도지사 선거에 나선 김태흠 국민의힘 후보,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부터).
ⓒ 김태흠/양승조 캠프 제공

관련사진보기

 
6.1충남도지사 선거와 관련 김태흠 국민의힘 후보가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3.1%포인트)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5월 10일)과 더불어민주당 박완주(3선, 충남 천안을) 의원이 성폭력 혐의로 제명(12일)된 이후인 지난 13일 진행됐다.

<오마이뉴스>가 여론조사업체인 ㈜이너텍시스템즈에 의뢰해 5월 13일 충남 지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후보 지지도를 묻는 조사에서 양승조는 38.9%, 김태흠은 51.1%의 지지율을 기록, 김 후보가 12.2%포인트 격차로 우위를 보였다.

20~40대 양승조 '선전',  50~60대 이상 김태흠 '우위'
 
충남도지사 선거 후보지지도
 충남도지사 선거 후보지지도
ⓒ 오마이뉴스 ㈜이너텍시스템즈

관련사진보기

 
충남도지사 후보 당선가능성 여론조사
 충남도지사 후보 당선가능성 여론조사
ⓒ 오마이뉴스 ㈜이너텍시스템즈

관련사진보기

 
조사 결과를 보면 김 후보는 충남 전체에서 우위를 보였다. 천안과 아산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 50% 이상이 김 후보를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충남 전체 인구의 절반에 가까워 승부처로 불리는 천안과 아산에서도 김 후보가 양 후보를 앞섰다. 천안에서는 40.8%가 양승조를, 48.8%가 김태흠 후보를 지지한다고 답해 8%포인트 격차를 보였다. 아산에서도 양승조 42.9%, 김태흠 48.3%로 5.4%포인트 앞섰다.

세대별로는 20~30대까지 양승조와 김태흠이 박빙 양상을 보였다. 특히 40대 (양승조 51.8%. 김태흠 40.2%)에서는 양승조가 김태흠을 오차범위 밖에서 우위를 점했다. 반면 50대(양승조 43.3%, 김태흠 54.4%)에서 김태흠이 11.1%포인트 앞섰고, 60대 이상에서는 양승조 28.6%, 김태흠 67.1%로 격차가 컸다.
     
당선 가능성 조사에서도 양승조 40.1%, 김태흠 52.3%로 후보 지지도와 비슷한 응답을 보였다. 다만 세대별 답변에서는 20대(양승조 36.5%, 김태흠 47.3%)도 김태흠의 당선 가능성을 높게 봤다.

투표 의사는 '반드시 투표' 86.6%, '가능하면 투표' 10.0%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세대별로는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60대 이상에서 92.7%로 가장 높았고, 20대는 72.9%로 가장 낮았다.

정당 지지도, 국민의힘 48.8%, 더불어민주당 35.2% 정의당 2.5%   
 
충남 유권자 대상 정당지지도 여론조사
 충남 유권자 대상 정당지지도 여론조사
ⓒ 오마이뉴스 ㈜이너텍시스템즈

관련사진보기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48.8%, 더불어민주당 35.2% 정의당 2.5% 순이었다. 세대별로는 20대와 40대는 더불어민주당을, 나머지 세대 (30대, 50대, 60대 이상)에서는 국민의힘을 지지한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정의당은 20대(3.8%)와 40대(4.7%), 50대(3.3%)에서 평균 지지도(2.5%)보다 높은 지지도를 보였다.

이번 조사에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과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성폭력 혐의로 제명된 데 따른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여론조사는 오마이뉴스가 ㈜이너텍시스템즈에 의뢰해 5월 13일 충남지역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ARS 여론조사시스템에 의한 휴대전화 가상번호 100% 자동응답 전화조사 방식으로 2022년 4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했다.

응답률은 6.8%이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2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