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들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바꾼 국경선을 인정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또 국제 사회의 제재를 받는 러시아를 우회적으로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중국에 대해선 러시아를 돕지 말라고 촉구했다.

G7 외무장관들은 14일 독일 북부 함부르크 바이센하우스에서 사흘간 회동한 후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들은 "우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통해 바꾸려 하는 국경선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크림반도를 포함해 우크라이나의 영토 주권을 지지한다"라고 밝혔다.

G7 외무장관들의 이날 발표는 러시아가 돈바스 등 우크라이나 점령지를 병합하려는 움직임을 보인 가운데 나와 주목된다.

이와 함께 G7 외무장관들은 우크라이나 전쟁을 일으킨 러시아의 경제적·정치적 고립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들은 성명에서 "우리는 단일대오로 뭉쳐 러시아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러시아를 돕는 중국에 대해선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독립을 지지해달라"라며 "도발 전쟁을 벌이고 있는 러시아를 돕지 말아 달라"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러시아의 동맹인 벨라루스에 대해선 "러시아의 침략이 가능하도록 돕지 말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또한 G7 국가는 러시아가 대외에 많이 의존하는 분야에 대한 추가 제재를 가하기로 했다.

우크라이나엔 무기를 더 지원하고, 전쟁으로 인해 발생한 글로벌 식량 부족 문제에도 함께 대처하기로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