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날 행사에는 관내 학생들과 학부모등 500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성공적 앤데믹 시대 봄날을 즐겼다.
▲ 14일 순창중앙초등학교에서 2022 너나들이 순창한마당 축제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관내 학생들과 학부모등 500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성공적 앤데믹 시대 봄날을 즐겼다.
ⓒ 손윤봉

관련사진보기

 
전라북도교육청과 순창교육지원청, 전북스팀메이이커 연구회가 마련한 2022 너나들이 순창한마당 축제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순창교육지원청(교육장 김항윤)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순창군 초중고 학생과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너나들이 순창한마당(이하, 순창한마당)'을 개최, 5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성황리에 마쳤다.
 
7개의 다양한 야외 체험부스에서 아이들이 차례를 기다리며 체험을 즐기고 있다.
▲ 14일 순창중앙초등학교에서 열린 2022 너나들이 순창한마당 축제모습. 7개의 다양한 야외 체험부스에서 아이들이 차례를 기다리며 체험을 즐기고 있다.
ⓒ 손윤봉

관련사진보기

 
14일 순창중앙초등학교 강당과 운동장에서 열린 순창한마당에서는 순창교육지원청과 STEAMaker연구회가 STEAM과 MAKER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 ▲ 에어바운스를 이용한 3개 체육체험부스 ▲ 드론, 친환경체험, 다회용품사용 등 4개 환경진로체험부스 ▲ 화학머핀 만들기, 색이변하는 바람개비 팔찌 등 19개 과함체험부스를 준비해 체험행사를 진행했다.
 
한 학생이 전류와 전압! 아크릴 무드등 만들기 체험을하고 있다.
▲ 14일 순창중앙초등학교에서 열린 2022 너나들이 순창한마당 축제모습. 한 학생이 전류와 전압! 아크릴 무드등 만들기 체험을하고 있다.
ⓒ 손윤봉

관련사진보기

 
체험행사 시작이 오전 9시 30분임에도 행사에 대한 기대감으로 많은 학생들이 줄을서며 행사의 시작을 기다렸다. 체험 행사가 시작되자마자 아이들은 각자의 호기심을 채우기 위한 곳으로 달려가 여러 프로그램을 즐겼다.

숨을 돌리며 그늘에 앉은 학생들은 "친구들과 군것질을 하며 놀아 재밌다"며 "날씨도 너무 좋아요. 다 재밌어요"라며 야외와 실내에서 맘껏 뛰어논 소감을 말했다.
 
체험에 참가한 남학생이 친구들과 함께 친환경 태양광 집만들기 체험을 즐기고 있다.
▲ 14일 순창중앙초등학교에서 열린 2022 너나들이 순창한마당 축제모습. 체험에 참가한 남학생이 친구들과 함께 친환경 태양광 집만들기 체험을 즐기고 있다.
ⓒ 손윤봉

관련사진보기

 
아들과 함께 과함 체험을 한 아빠는 "주말에 함께 나와 아이가 좋아하는 체험을 할 수 있어 좋다"며 "다양하게 준비된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아울러 두 아이와 함께 참석한 학부모는 "지난 순창발효테마파크에서 열린 보글보글페스타와 오늘 행사에 아이들과 함께 올 수 있어 행복하다"며 아이와 함께 봄축제를 맘껏 즐긴 소감을 남겼다.
 
야외에 준비한 에어바운스 체험장에서 학생들이 신나게 뛰어 놀고있는 모습
▲ 14일 순창중앙초등학교에서 열린 2022 너나들이 순창한마당 축제모습. 야외에 준비한 에어바운스 체험장에서 학생들이 신나게 뛰어 놀고있는 모습
ⓒ 손윤봉

관련사진보기

 
순창교육지원청 최은이 과장은 "움츠려있던 아이들이 웃고 뛰어노는 모습을 볼수 있어 좋았다. 5월이 가고 뜨거운 6월이 오기 전 꼭 이런 자리를 마련하고 싶었다"며 "순창군체육회와 각 과학등 체험담당 선생님들, 학부모님들이 모두함께 동참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너나들이 순창한마당을 찾은 한 학생이 비눗방울을 만들며  봄을 즐기고 있다.
▲ 14일 순창중앙초등학교에서 열린 2022 너나들이 순창한마당 축제모습. 너나들이 순창한마당을 찾은 한 학생이 비눗방울을 만들며 봄을 즐기고 있다.
ⓒ 손윤봉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순창신문에도 올라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옥천에서 옥천(순창)으로.. 섬진강 옆 작은 마을에 살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