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서산시의원에 출마한 국민의힘 김맹호 후보가 "언젠가는 내려올 자리" 라면서 후보직을 사퇴했다.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서산시의원에 출마한 국민의힘 김맹호 후보가 "언젠가는 내려올 자리" 라면서 후보직을 사퇴했다.
ⓒ 서산시의회 누리집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서산시의원에 출마한 국민의힘 김맹호 후보가 "언젠가는 내려올 자리"라면서 후보직을 사퇴했다.

현 서산시의회 재선의원인 김 후보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서산시 마 선거구(음암, 운산, 해미, 고북)에 출마했다.

하지만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성원해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와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언젠가는 내려놓을 자리라면 박수 받을 때 떠나가라 했다"며 "오늘(14일)이 그 시기"라고 밝혔다.

이어 김 후보는 "이제 평범한 농사꾼으로 돌아가 살 것"이라며 "시민들의 소중한 마음을 잊지 않겠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김 후보는 자세한 후보 사퇴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이유를 듣기 위해 전화와 문자를 통해 연락을 취했으나 연결되지 않아 입장을 듣지 못했다.

한편, 김 후보의 사퇴로 서산시의회 마 선거구는 김 후보의 사퇴로 이수의(민), 김기욱(국), 서태모(우) 등 3명의 후보가 경쟁을 벌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