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해서 감소하는 가운데 14일 3만명에 조금 못 미치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2만9천581명 늘어 누적 1천775만6천62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토요일(발표일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3만명 미만인 것은 지난 1월29일(1만7천509명) 이후 15주 만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3만2천451명)보다 2천870명 적다. 1주일 전인 지난 7일(3만9천590명)보다 1만9명(25.9%), 2주일 전인 4월30일(4만3천275명)보다 1만4천694명 각각 감소했다.

지난 8일부터 일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4만49명→2만589명→4만9천923명→4만3천916명→3만5천906명→3만2천451명→2만9천581명으로, 일평균 3만6천59명이다.

이날 집계된 위중증 환자 수는 341명으로, 전날(347명)보다 6명 줄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10일(398명) 이후 닷새째 300명대다.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55명으로 직전일(52명)보다 3명 감소했다. 사망자 수는 지난달 30일(70명) 이후 보름째 두 자릿수다.

사망자 중에는 10대도 1명 포함됐다. 지금까지 발생한 10대 사망자는 모두 9명이다.

전날 사망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80세 이상이 32명(58.18%)으로 가장 많고 70대 11명, 60대 6명, 50대 3명, 40대 2명, 10대 1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2만3천661명이고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3%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는 25명이고 나머지는 2만9천556명은 국내에서 감염된 지역발생 사례다.

지역별(해외 유입 포함)로는 경기 6천982명, 서울 4천764명, 부산 1천540명, 대구 1천516명, 인천 1천413명, 충남 1천283명, 전남 1천234명, 전북 1천205명, 강원 1천155명, 충북 1천86명, 경북 2천107명, 경남 1천959명, 광주 986명, 대전 890명, 울산 781명, 제주 405명, 세종 272명, 검역 3명 등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