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당 1기 신도시 특위 모습. 특위는 이날 회의에서 특별법을 신속하게 통과시키고, 단순한 재건축을 넘어 신기술을 도입으로 노후화된 도시를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로 탈바꿈시키는 방안을 논의했다.
 민주당 1기 신도시 특위 모습. 특위는 이날 회의에서 특별법을 신속하게 통과시키고, 단순한 재건축을 넘어 신기술을 도입으로 노후화된 도시를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로 탈바꿈시키는 방안을 논의했다.
ⓒ 배국환 캠프

관련사진보기

 
"특별법 추진에 힘을 보태는 한편, 주거환경 개선이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겠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3일 1기 신도시 현장을 찾아 이 같이 약속했다. 김 후보 측은 아파트 단지에 도착해서 지하주차장 등 노후화 된 건물을 살피고 주민들의 목소리를 경청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일 1기 신도시 특위를 출범시키고, 주거환경 개선과 1기 신도시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위한 움직임을 본격화한 바 있다. 당초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 시절 1기 신도시 재개발·재건축을 빠르게 추진하겠다고 약속했으나,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중장기적 국정과제로 분류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민주당 1기 신도시 특위는 이날 회의에서 특별법을 신속하게 통과시키고, 단순한 재건축을 넘어 신기술을 도입으로 노후화된 도시를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로 탈바꿈시키는 방안을 논의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는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면서 대선 때 공약했던 것을 많이 깨고 있다"며 "당선자 시절 인수위에서 1기 신도시 문제를 중장기 과제로 검토하겠다고 하다가 지방선거를 앞두고는 경기도의 다른 과제로 넣는다는 등 교언영색을 하고 있다"며 강력 유감을 표했다.

이어 "특별법 내용에 용적률 상향과 안전진단을 포함한 각종 규제를 신속하게, 패키지로 단축 또는 완화할 수 있는 방법을 만들어서 추진하겠다"며 "스마트 모빌리티 시티로 4차 산업혁명에 맞는 첨단 주거단지를 만들면서 전기자통차 충전 인프라를 포함한, 첨단 명품도시를 만드는 데에 1기 신도시를 샘플화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마지막으로 "분당에 동생 가족이 살고 있고, 평촌에 어머니와 또 다른 여동생 가족이 살고 있다"며 "1기 신도시 주민 여러분들을 우리 어머니나 동생들 보듯이 가족 같은 마음을 가지고 따뜻하게, 가장 강력하게 일을 추진하겠다는 약속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더민주 성남시장 배국환 예비후보도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후보가 언급한 1기 신도시 재개발과 리모델링 추진은 인수위 국정과제에서 제외됐다가 주민 반발에 재추진되는 등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1기 신도시, 특히 분당은 급하게 조성된 탓에 건축물 안전성이 떨어지는 만큼 특별법 제정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우리 후보들은 한번 한 약속은 반드시 지켜온 만큼 성남 주민들과 충분히 소통하고 협력해 주민 밀착형 주거환경개발 정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박지현 비대위원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배국환 성남시장 후보, 조용익 부천시장 후보, 한대희 군포시장 후보, 김병관 분당갑 국회의원 후보, 김병욱 특위 위원장, 민병덕 위원, 경기도 광역 및 기초의원 후보들이 참석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