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 기자실을 둘러보며 출입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 기자실을 둘러보며 출입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 출입기자들이 상주하는 국민소통관실을 깜짝 방문해 둘러보고 인사를 했다. 기자들의 질문에 웃으면서 스스럼없이 답하는 모습을 보였다.

윤 대통령의 이날 출입기자실(국민소통관) 직접 방문은 취임 이후 나흘 만에 이뤄졌으며, 취임식 다음날인 11일 아침 출근길에서부터 짧은 문답으로 '직접 소통' 행보를 시작한 이래로 사흘 연속 출입기자들과 만남을 이어간 것이다.  

이날 오후 4시 15분께 윤 대통령은 최영범 홍보수석과 강인선 대변인 등의 안내를 받으며 기자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먼저 사진기자들이 머무는 방을 둘러보며 "시설 같은 거 많이 부족한가" "같이 만들어 나가자"라고 말을 건네기도 했다. 또 "기념 촬영 한번 가고 갈까"라고 먼저 요청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 기자실을 둘러보며 출입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 기자실을 둘러보며 출입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어 취재기자실에 들어온 윤 대통령은 쭉 둘러보면서 "여기가 (국회) 소통관보다 좀 좁은 것 같다. 좀 좁네"라면서 "아직 부족한 게 많아서"라고 기자들에게 양해를 구하기도 했다. 

한 기자가 윤재순 총무비서관과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 인선 논란에 대한 생각을 묻자 윤 대통령은 "지켜보자" "내가 언론에 나온 것은 다 보고 있다"고 답했다.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은 실무 접촉 제의도 하실 건가'라는 질문도 나왔다. 윤 대통령은 "당연하다. 기본적으로 통일부 라인으로 해서 진행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기자들의 즉석 질문에 피하지 않고 짧게 답변하는 모습을 보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 브리핑 공간인 오픈라운지를 둘러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 브리핑 공간인 오픈라운지를 둘러보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자실을 나온 윤 대통령은 국민소통관 중앙에 마련된 백브리핑룸에 있는 의자를 보더니 직접 의자에 앉아 "내가 앉으니 작네"라고 말했고 주변 참모와 취재진이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백브리핑룸 단상에 올라 "앞으로 대변인만 아니고 각 수석이랑 담당 비서관들이 자기가 맡고 있는 일에 대해서 어떤 현안이 생기면 여기에 와서 소통을 하게 할 것"이라며 "시작한 지 얼마 안 되니 성급하게 하지 말고 좋은 시스템을 만들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때 기자들이 "대통령은 얼마나 자주 (기자실에) 오실 것인가"라고 묻자, 윤 대통령은 "자주 올게요. 국민들이 잊어버리면 안되잖아요"라고 웃으며 답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아침 (출근길에) 자연스러운 질의응답은 괜찮나'는 질문을 받고는 "아, 뭐, 좋습니다"고 답했고, 바로 '계속 질문해도 되나'라고 요청하자 "아, 뭐, 좋습니다"라고 흔쾌히 답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 브리핑 공간인 오픈라운지에서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 브리핑 공간인 오픈라운지에서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자실을 다 둘러본 윤 대통령은 "공사가 다 끝나면 시루떡이라도 한번 먹자"고 제안했다. 이에 기자들이 '취임하면 김치찌개 해주신다고'라고 하자, 윤 대통령은 "주방이 아직 완비가 안 됐다. 식당이 되면 양을 좀 많이 끓이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출입기자단 간사가 '(언론과의 소통 의지가) 변하시면 안 된다'고 하자, 윤 대통령은 "네네, 자주 오겠다"고 다시 한번 직접 소통을 강조했다.

약 15분 간 기자실을 둘러본 윤 대통령은 집무실로 올라가기 앞서 아침 출근길에 즉석 질의를 받을 위치를 참모들과 논의하기도 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그리고 당선된 이후에도 여러 차례 기자들과의 소통을 강조해왔다. 당선인 신분일 때는 실제로 인수위 사무실을 오가며 기자들과 만나 즉석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