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016년 9월 1일 레인보우합창단과 함께 유엔본부 공연을 펼치는 한국다문화센터의 김성회 대표.
  지난 2016년 9월 1일 레인보우합창단과 함께 유엔본부 공연을 펼치는 한국다문화센터의 김성회 대표.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발탁한 대통령비서실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이 13일 자진 사퇴했다. 

윤 대통령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공지를 통해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은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자진 사퇴한다고 밝혔다"고 알렸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실 비서관급이 '낙마'하는 첫 사례가 됐다.

앞서 김성회 비서관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동성애자 등 약자를 폄훼하는 소셜미디어 글 으로 논란을 빚어왔다.

이날 자진 사퇴한 김성회 비서관 이외에도 윤 대통령이 대통령 비서관들을 임명한 후 과거 행적 논란이 불거진 비서관은 서울시 공무원 간첩조작 사건 담당검사였던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 세월호 문건 파쇄 논란 당사자인 권영호 국가위기관리센터장, 검찰 재직시절 성비위로 두 차례 내부 징계성 처분을 받은 윤재순 총무비서관 등이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