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이후 2030 여성의 더불어민주당 입당 의미와 과제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이후 2030 여성의 더불어민주당 입당 의미와 과제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완주 의원 성비위 의혹과 관련해 13일 "당황스럽고 죄송한 마음이 너무 크다"라며 "당헌·당규 개정을 통해 가해자로 징계를 받은 경우 선출직은 물론 당내 업무에 종사할 수 없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 역시 전날 당내 성비위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하며 "당헌·당규 개정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한 바 있다.

권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어제(12일) 당내 성비위 사건과 의혹들이 여러 건 보도됐다"라며 "비대위의 신속하고 단호한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당내에서 여러 차례 권력형 성범죄 사건들이 발생했고, 사안을 처리하는 과정도 늘 부족함이 많았다"라며 "책임을 나눠야 할 의원으로서 깊이 사과 드린다"고 했다.

권 의원은 "가해자에 대한 단호한 대응과 피해자 보호의 원칙이 일상적 상식으로 자리잡도록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면서 당헌·당규 개정을 주장했다. 그는 "정기적으로 당내 성평등 조직문화 진단을 실시해 조직 운영에 반영하도록 해야 한다"라며 "당내 젠더폭력 신고 상담센터의 권한과 역할을 강화해 피해자에 대한 보호 및 지원이 더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앞서 12일 민주당은 당내 성비위 사건이 있었다는 점을 밝히며 박완주 의원을 전격 제명했다. 민주당은 또 최근 불거진 최강욱 의원 성희롱 발언 의혹, 김원이 의원실의 성폭력 피해자 2차 가해 의혹 등에 대해서도 조사에 착수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