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 마산용마고 총동창회는 개교 100주념 기념식수로 '금송'이 심었다가 다른 곳으로 이식하고 '주목'으로 바뀌었다고 13일 밝혔다.
 창원 마산용마고 총동창회는 개교 100주념 기념식수로 "금송"이 심었다가 다른 곳으로 이식하고 "주목"으로 바뀌었다고 13일 밝혔다.
ⓒ 용마고 총동창회

관련사진보기

 
[관련기사] 마산용마고 개교 100주년 기념식수, 하필 일본 금송? http://omn.kr/1yj4s

창원 마산용마고등학교(옛 마산상고) 교정에 '개교 100주년 기념식수'로 심어졌던 '금송'이 '왜색'이라는 지적이 제기된 후 다른 곳으로 옮겨졌다. 현재는 기념식수가 '주목'으로 바뀌었다.

13일 마산용마고 총동창회는 기념식수를 교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변종민 전 마산용마고 총동창회 사무국장은 "주목을 '살아서 천년 죽어서 천년'이라고 한다"며 "느티나무 등 다른 수종으로 하자는 이야기도 나왔는데, 우리가 내세우는 '천년 학교' 이미지와 맞아 선정을 했다"고 말했다.

이 학교 총동창회는 지난 4월 24일 개교 100주년 기념식수로 금송을 심었고, 다음날 <오마이뉴스>에서 이를 보도했다. 

금송은 일본이 원산지인 나무다. 아산 현충사와 안동 도산서원에 한때 금송이 심어졌다가 근처 담장이나 바깥 산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조경전문가 박정기 곰솔조경 대표는 "'국수적'으로 하자는 게 아니다. 학교는 미래세대를 키우는 곳이다. 되도록 우리 전통문화와 국가정체성, 우리 자연을 아우르는 나무를 정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 학교에서 배우는 나무도 외래종은 나오지 않는다. 책으로 배우는 것도 우리 고유종이다"라며 "수목원이나 식물원, 개인정원은 다양한 나무를 있으면 되지만, 교육기관이나 공공장소는 가능하면 우리나라 국민들과 함께 살아오고 대중적으로 좋아하는 나무를 심는 게 맞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교육이나 공공장소는 민족감정이나 역사도 생각을 해야 한다"며 "그런 곳에는 일본이 원산지이거나 일본 이름을 가진 나무, 도입 시기가 일제강점기인 나무를 선택하지 않는 게 옳다"고 덧붙였다.
 
창원 마산용마고 총동창회는 개교 100주념 기념식수로 '금송'이 심었다가 다른 곳으로 이식하고 '주목'으로 바뀌었다고 13일 밝혔다.
 창원 마산용마고 총동창회는 개교 100주념 기념식수로 "금송"이 심었다가 다른 곳으로 이식하고 "주목"으로 바뀌었다고 13일 밝혔다.
ⓒ 용마고 총동창회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