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최근 북한에선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감염 의심자가 폭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백신 등 의약품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 방안에 대해서는 "북한 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알렸다. 

또한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서면브리핑에서 밝힌 지원 품목과 관련해 "(코로나19) 백신과 의약품"이라며 "의약품 쪽은 좀 더 구체적으로 해봐야 하는데, 해열제라든가 진통제, 마스크, 진단키트 그런 것들이 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윤석열 정부의 북한 지원 방침이라는) 큰 입장이 정했기 때문에 앞으로 논의 진행하는 과정에서 좀 더 구체화 될 것 같다"고 했다. 지원 루트를 묻는 말엔 "남북간에 주고 받는 경로, 그런 것까지는 아닌 것 같고 윤 정부의 입장을 정한 것으로 받아들여달라"고 답변했다.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윤 정부의 이같은 조치는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가능성을 우선 열어둔다는 연장선상의 조치로 보인다. 더구나 국가안보실은 전날(12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도발에 대해 "코로나가 발생한 상황에서도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외면하고 탄도미사일 도발을 지속하는 북한의 이중적 행태를 개탄했다"고 밝힌 지 하루만에 지원 방침을 내놓은 것이라 앞으로 윤석열 정부와 북측 간의 대화의 물꼬가 트일지 기대된다. 

권영세 통일부장관 후보자도 지난 12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북한이 어려움에 처한 부분에 대해 우리가 적극적으로 도울 의향이 있다"고 말했었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12일 하루 동안 전국에서 1만8000여 명의 발열자가 새로 발생했고, 코로나 확진자를 포함해 6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코로나 확진자 발생을 처음으로 인정하고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전환한 상황이다. 

또 다른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도 "(오늘 윤석열 정부 백신 등 지원 발표는) 방침이라는 것"이라면서 "북한의 코로나 상황이 굉장히 심각해지는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런데 사실 아직 어떤 대화 창구나 이런 게 마련된 건 없다"면서도 "대통령은 거기(북한)가 어려우니까 지원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