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트_2022] "박완주 성비위 논란 사과" 박지현 향한 비난에 보인 반응
 [실트_2022] "박완주 성비위 논란 사과" 박지현 향한 비난에 보인 반응
ⓒ 김혜리

관련사진보기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당내 성비위 사건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과 관련해 당의 입장을 밝히고 공식 사과했습니다. 

박지현 위원장은 박완주 의원 제명 결정 후 자신의 SNS에 "당내 반복되는 성비위 사건이 진심으로 고통스럽다. 여성을 온전한 인격체로 대우하는 당을 만들어야만 국민 앞에 당당할 수 있다"며 "모두를 동등하게 존중하는 민주당과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러자 일부 지지자들이 불만을 표했습니다. 새 정부 초반의 정국 주도권을 좌우할 지방선거를 앞두고 발표한 것을 문제삼았습니다. 급기야 박 위원장을 향한 원색적인 비난도 쏟아졌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세 번이나 겪었으면 이제 학습할 때도 되지 않았나", "성비위에 단호하게 대처한 건 박수 받아야 할 일이다", "지긋지긋한 성비위 문제, 대체 언제쯤 반성하고 끝날까" 등 박 위원장과 민주당의 대처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 누리꾼은 "쳐내면 배신자, 안쳐내면 내로남불 어떻게 하라는 거냐"는 직설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