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980년 2월 들불야학이 발행한 들불야학 문집 3호
 1980년 2월 들불야학이 발행한 들불야학 문집 3호
ⓒ 들불열사기념사업회

관련사진보기


"민주 국군 장병 여러분! 학생들의 민주 대열에 동참할 것을 촉구합니다. 학생들의 평화적 횃불행진을 보호해 줄 것을 촉구합니다. 군 내부의 반민주적 음모를 모두 다 분쇄할 것을 촉구합니다."

42년간 먼지 속에 묻혀 있던 5.18 들불야학 기록물들이 빛을 보게 됐다. 12일, 들불열사기념사업회는 5.18민주화운동 42주기를 맞아 그동안 발굴, 수집한 673여 점의 들불야학 및 민주화운동 관련 자료를 5.18민주화운동기록관과 함께 보존하고 활용 방안을 수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업회는 그중 일부를 시민들과 공유하기 위해 기록물 전시회를 진행한다.

들불열사기념사업회는 1970년대 광주지역에서 노동야학 '들불야학'을 운영했던 활동가들을 추모하고 기념하는 사업회다. 당시 들불야학에 참여했던 박기순, 윤상원, 박용준, 박관현, 신영일, 박효선, 김영철 열사는 1980년 5.18민주화운동을 전후로 차례로 세상을 떠났다. 이들은 현재 들불7열사로 불리고 있다. 들불야학 박기순, 윤상원 열사를 기리는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은 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노래가 됐다.

이번에 들불열사기념사업회 측이 공개하고 보존하는 자료들은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들불야학 문집 1, 2, 3호를 비롯해 박기순 열사 영결식과 관련된 윤상원 열사의 메모, 형님의 죽음을 맞이한 윤상원 열사 동생 윤태원씨의 일기, 윤상원·박관현 열사의 일기 일부(노트), 들불 야학 회의 기록 등 수십여 점과 1980년 초반 전남대 학원자율화투쟁 과정에서 발행된 각 단위 자료(전남대어용교수퇴진 결의문 등) 및 유인물, 민족민주화성회를 준비하고 진행하는 과정과 관련된 기록, 메모(국군장병에게 보내는 메시지 등), 신영일 열사의 친필 엽서 등이다.
 
이번에 들불열사기념사업회 측이 공개하는 자료 일부.
 이번에 들불열사기념사업회 측이 공개하는 자료 일부.
ⓒ 들불열사기념사업회

관련사진보기


들불열사기념사업회 측은 "그동안 분실된 줄 알았던 자료들이 한 창고에서 발견되었다. 들불 관련 자료를 보존하기 위해 모아두었다가 통으로 분실했던 걸 찾게 되어 너무도 귀한 자료들을 역사에 남길 수 있게 되었다"며 "이 중 일부를 전시할 계획이다.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하여 열성적인 활동을 펼쳤던 인물들의 친필 기록 등을 통해 그들의 역사적 고뇌를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5.18민주화운동 이후 1980년대 중·후반 광주지역에서 진행되었던 청년, 노동, 여성, 교육 운동 분야 기록물도 전시된다. 당시의 각종 유인물과 자료집 및 친필 회의록 등을 통해 5.18 이후 분화, 발전해가는 민주화운동의 역사를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군사독재의 철권 통치 등 열악한 조건 속에서도 치열한 활동을 전개해 갈 수 있었던 원동력이 5.18민주화운동이었음을 여러 자료에서 확인할 수 있어, 대한민국 민주화운동 발전 과정에서 오월항쟁이 갖는 역사적 위상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전시회는 오는 5월 17일부터 5월 20일(오전 10시~ 오후6시)까지 '오월의숲(광주 동구 필문대로 205번길 10-1 3층)' 공간에서 진행되며, 해당 전시물들은 오는 5월 28일 오전 11시 국립 5.18민주묘역에서 열리는 들불열사합동추모식 날에도 공개된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폭력에 대해 고민하며 광주의 오늘을 살아갑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광주의 오월을 기억해주세요'를 운영하며, 이로 인해 2019년에 5·18 언론상을 수상한 것을 인생에 다시 없을 영광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