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자료사진)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자료사진)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12일 오후 2시 23분]

더불어민주당이 당내 성비위 사건으로 3선 중진인 박완주 의원을 제명 처분한 데 이어, 최근 성폭행 피해 여직원에 대한 2차 가해 논란이 불거진 김원이 의원 측에 대한 조사에도 나설 예정이다.

kbc광주방송은 12일 '지난해 12월 김원이 의원의 지역보좌관(현재 면직처리)으로부터 성폭행 피해 사실을 알렸던 피해 여직원이 그간 당 목포지역위 인사와 의원실 직원들에게 합의 종용 및 비난을 받고, 관련 경찰 조사에 협조했던 여직원의 지인도 관련해 겁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특히 "피해자 보호와 (가해자) 처벌을 위해 어떤 협조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던 김 의원이 이러한 2차 가해 사실을 전해 듣고도 소극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박완주 의원에 대한 당의 제명 처분 결정 사실을 알린 뒤 "김원이 의원실 보좌관 건도 과거 윤리감찰단에서 조사돼 제명한 바 있고, 2차 가해가 새롭게 제기된 만큼 윤리감찰단에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주당보좌진협의회(아래 민보협)도 박 의원에 대한 당의 제명 발표 후 따로 입장문을 내고 다른 당내 성비위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보협은 "최강욱 의원의 (○○이) 발언 문제가 불거진 이후(관련기사 : 최강욱 온라인 회의 발언 논란, 김어준 "여성들 오해" http://omn.kr/1yoja ), 많은 제보가 (민보협으로) 들어왔다"며 "차마 공개적으로 올리기 민망한 성희롱성 발언들을 확인했고 더 큰 성적 비위 문제도 제보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어쩌다 우리 당이 이 정도로 됐나 싶을 정도로 민망하고 또 실망이 크다"며 "오늘 박완주 의원 건에 대해 당이 신속한 조치를 취한 것처럼 다른 성비위 건에 대해서도 당이 제대로 또 올바른 조치를 해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민보협은 민보협의 이름으로 피해자를 적극적으로 대변하겠다"며 "더 많은 제보를 종합하고, 이를 통한 문제 제기로 당이 보다 적극적으로 해결하도록 촉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2차 가해 논란에 대한 당의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피해자의 고통이 계속되고 있다.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가해자와 당사자는 물론, 저의 대처를 포함한 문제까지 윤리감찰단의 강력한 조사가 필요하고 적극적으로 응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조사에 따른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면서 "심려를 끼쳐 거듭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