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11일 국회에서 열린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이 후보자가 설립한 벤처캐피털이 위법 소지가 있는 '19금 웹툰'에 직접 투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후보자가 대표로 재직하던 와이얼라이언스인베스트먼트가 2020년 1월 B웹툰회사와 1억7000억원 규모의 투자계약을 체결했다"면서 "B웹툰을 보면 단순한 성인 웹툰의 수위를 넘어 음란물의 경계를 넘나드는 굉장히 수위 높은 콘텐츠였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국내에 유통되는 버전은 주요 부위가 가림 처리됐지만 작품 전체가 노골적 성행위를 묘사하고 있다"라며 "해외사이트에서는 어떠한 가림 처리가 없는 버전이 유통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불법 정보의 유통 금지 등을 규정한 정보통신망법 44조의 7을 위반한 소지가 있는 콘텐츠에 투자한 셈"이라며 "도덕성에 심각한 의문이 제기된다"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자는 B웹툰업체가 콘텐츠를 외국에 수출하는 기업이라며 정당한 투자였다고 해명했다.

이 후보자는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이 이 문제에 대해 질의하자 "해당 기업은 네이버 등 웹툰 플랫폼에 성공적인 콘텐츠를 올리는 기업으로서 아시아를 중심으로 세계적으로 수출을 많이 하는 기업"이라며 "네이버가 투자한 우리나라에서 손꼽히는 웹툰제작사"라고 밝혔다. 이어 "웹툰은 18세 이상이 볼 수 있는 것과 아닌 것으로 나뉘어 있다"라며 위법 소지가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후보자는 김 의원을 겨냥해 역공을 펴기도 했다. 이 후보자는 "우리나라 웹툰 산업을 견인하는 젊은 창업가에게 자극적인 표현을 쓴 것에 대해 (김 의원이) 유감을 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 설립 기업 이해충돌 의혹에 "주식 매각이나 백지신탁할 것"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날 청문회에서는 이 후보자가 설립한 기업과 공직 수행간 이해충돌 의혹도 집중 제기됐다.

신정훈 민주당 의원은 "이 후보자는 자신이 세운 벤처캐피탈인 와이얼라이언스인베스트먼트 주식 4만2000주를 보유하고 국회 정무위에 배정됐다가 주식백지신탁위원회로부터 직무 관련성이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주식을 처분하지 않고 소관 상임위를 (행정안전위로) 바꾼 이유가 뭔가"라고 따졌다.

이 후보자는 "21대 국회 비례대표로 선정돼 회사를 정리하는 시간이 촉박했고 직원들의 고용안정성 문제 등으로 당분간 (주식을) 보유하게 됐다"라며 "(장관에 지명됐으니) 공직자윤리법에 의거해 주식의 매각 내지 백지신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정호 민주당 의원은 이 후보자가 설립해 2020년 국회의원 임기를 시작하기 전까지 대표를 맡았던 사이버 보안업체 테르텐의 이해충돌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원은 "이 후보자는 지금도 테르텐의 지분 50.3%를 가지고 있는데 이 후보자가 참여한 각종 정부 위원회에 테르텐 납품용역 계약이 많은 것을 알고 있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이 후보자는 "국가보안기술연구소 자문위원을 한 것은 2010년이고 물건을 판 것은 2020년인데 이해충돌인가"라고 반문하면서 "자문위원을 한 기간과 제품 수주 기간이 10년 정도 차이 나는 부분을 헤아려 달라"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