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남 보성군 문덕면에 자리한 보성군립백민미술관은 1993년 12월 개관한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최초 군립미술관이다.
 전남 보성군 문덕면에 자리한 보성군립백민미술관은 1993년 12월 개관한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최초 군립미술관이다.
ⓒ 주간함양

관련사진보기


전남 보성군 문덕면에 자리한 보성군립백민미술관은 1993년 12월 개관한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최초 군립미술관이다.

보성군 출신 서양화가로 국전 심사위원 등을 지낸 백민 조규일 화백이 자신의 작품과 소장하고 있던 국내외 유명 화가의 회화 작품 등 350여 점을 보성군에 기증하고, 보성군이 폐교된 초등학교를 미술관으로 수리하면서 문을 열게 됐다.

1970년대 말 유럽 여행 당시 시골 무명 화가가 자그마한 공간을 마련해 자신의 미술관을 건립한 것을 보았던 조규일 화백은 그때부터 미술관 건립의 꿈을 지속적으로 키워왔고, 오랜 시간이 지나 결국 그 꿈을 자신의 고향에서 실현했다.

대자연의 아름다운 풍광을 화폭에 담기 위해 평생 부단한 노력을 기울인 조규일 화백은 현재 80이 넘은 나이에도 활발한 창작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역사가 묻어나는 보성군립백민미술관
 
보성군립백민미술관
 보성군립백민미술관
ⓒ 주간함양

관련사진보기

 
보성군립백민미술관 전시 내부 모습
 보성군립백민미술관 전시 내부 모습
ⓒ 주간함양

관련사진보기

   
30년 가까운 세월을 보낸 보성군립백민미술관은 연건평 1190m²(약 360평) 규모 2개층으로 국내관, 국제관, 백민관, 자료실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국내외 작품 1000여 점을 소장 및 전시하고 있다.

먼저 2층의 국내관은 전시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자연채광시설로 기획전시실을 겸하고 있다. 국내관에는 오지호, 류경채, 김원, 손재형, 허백련, 오승우 등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의 작품과 원로 중진 작가의 작품 그리고 조선시대 김상헌, 신위, 노옥계, 허소 등의 서화작품과 송운회, 김구의 서예 작품 등 소장 작품이 미술관에 온 손님을 맞이한다.

국제관의 소장작품으로는 제정 러시아시대의 성화와 러시아의 국보급 하바로스크의 원조화가인 쏘스키 뫄시리 니꼬라 예위츠, 고려족으로 국제적인 화가인 박성룡(니꼴라이 박) 등의 작품이 있다.

일본 작품으로는 1970년대 일본 중등학교 미술교과서에서도 소개된 원로작가 다카하시 마사루의 작품을 포함한 현대 미술작가의 설치, 판화, 사진 등 다양한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그 외 프랑스 작가 알렝 본느프와 룩 디버스 등의 판화 작품과 북한의 공훈화가들의 조선화, 중국 출신 장사보의 서화작품 등도 국제관을 빛내고 있다. 특히 이 국제관에 걸려있는 대부분의 작품은 조규일 화백이 직접 수입했다. 

국제관과 같은 1층에 자리한 백민관으로 이동하면 조규일 화백의 1950년대 초기 작품부터 최근작까지 대작과 소품이 상설 전시되어 있어 작품이 시대별로 변모되는 경향을 맛볼 수 있다.

지역 예술인과 미술관
 
조현 보성군립백민미술관장이 미술관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조현 보성군립백민미술관장이 미술관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 주간함양

관련사진보기


조규일 화백의 역사와 동·서양의 역사가 함께 어우러진 보성군립백민미술관의 관장은 현재 장남인 조현씨가 맡고 있다. 조규일 화백은 아들 조현 관장을 비롯한 자녀와 함께 광주시립미술관 상록전시관에서 가족 전시회를 열기도 했다. 전남대 미술학과와 대학원을 졸업한 조현 관장은 현재 서양화가로도 활동 중이다.

예술인을 넘어 지역에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는 아버지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조 관장은 지역 예술인들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이 곧 지역의 긍정적인 에너지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한다.

조현 관장은 "지자체 등의 기관에서 예술인들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며 "미술관 차원의 지원은 아니지만 현재 보성군의 경우 보성 아트홀이라는 예술 공간을 마련하는 것과 함께 지역 작가 우선 지원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 미술관 운영과 관련해서는 예전과 달라진 미술관 관람 문화를 인식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보성군립백민미술관 전시 내부 모습
 보성군립백민미술관 전시 내부 모습
ⓒ 주간함양

관련사진보기

 
보성군립백민미술관 전시 내부 모습
 보성군립백민미술관 전시 내부 모습
ⓒ 주간함양

관련사진보기

   
조 관장은 "과거에는 미술관과 박물관이 외곽에 위치해야 한다는 인식이 강했고 그 영향으로 보성군립 백민미술관 또한 문덕면에 위치하게 됐다. 그러나 현대에 와서는 접근성이 굉장히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관람에 대한 개념이 많이 바뀌어서 단순히 전시를 감상하는 것을 넘어 편히 머물 수 있도록 하는 편의시설, 휴게시설 등의 공간을 잘 갖추는 것도 필요하다"고 짚었다.

화순군립석봉미술관과 마찬가지로 보성군립백민미술관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침묵을 걷어내고 새로운 앞날을 기다리고 있다.

조 관장은 "코로나19로 외부 관람 방문이나 미술교실, 프로타주 등의 교육 프로그램 운영이 멈췄다시피 했다"며 "미술관 건물 앞 공원 정비 등 계획했던 것들을 이제 서서히 진행하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보성군립백민미술관에서는 2022 한국현대작가 22인 초대전 <내일의 현대미술> 전시회가 진행되고 있다.

오는 5월 31일까지 보성군립백민미술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획 / 공간을 예술로 채우다]
① 미술관 하나 생겼을 뿐인데... 화순이 들썩였다 http://omn.kr/1yoz6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주간함양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언론 젊은신문 함양의 대표지역신문 주간함양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