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트_2022] 병상에 계신 아버지를 향한 조현철 배우의 위로
 [실트_2022] 병상에 계신 아버지를 향한 조현철 배우의 위로
ⓒ 김혜리

관련사진보기

 
배우 조현철이 남긴 수상소감이 잔잔한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지난 6일 열린 제58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드라마 <D.P.>로 TV 부문 남자조연상을 받은 그는 죽음을 앞둔 아버지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조현철 배우는 "아빠가 눈을 조금만 돌리면 마당 창밖으로 빨간 꽃이 보이잖아. 그거 할머니야. 할머니가 거기 있으니까 아빠가 무서워하지 않았으면 좋겠어"라며 "나는 죽음이라는 게 단순히 존재 양식의 변화라고 생각해. 그러니 아빠 무서워하지 말고 마지막 시간 아름답게 잘 보내자"라며 말을 맺었습니다.

이날 조 배우는 세월호 참사를 다룬 영화이자 자신이 연출한 첫 장편 영화 <너와 나>를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작년 한 해 동안 <너와 나>를 찍으면서 나는 세월호 아이들이 여기에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그 영화를 준비하는 6년이란 시간 동안 나에게 아주 중요했던 이름들, 이들이 죽은 뒤에도 여기에 있다고 믿는다"고 추모했습니다. 이후 최초의 공해병 피해자 박길래,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일하다 사망한 비정규직 청년 노동자 김용균,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에 맞서 싸운 육군 하사 변희수 등의 이름을 불렀습니다.

많은 시청자가 "삶이 뜻하지 않게 주는 반짝 선물 같다"며 조 배우의 수상소감에 감동했습니다.

"그의 수상소감이 한동안 계속 생각날 것 같다", "죽음을 앞둔 아버지에게 '죽음은 존재 양식의 변화'라고 말하는데 그 말 안에 담긴 의미를 알 것 같아 울컥했다", "투병 중인 아버지와 먼저 세상을 떠난 이들에게 오롯이 닿았으면 하는 마음들을 골라 말하는 모습에 감동받았다" 등의 따뜻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의 마지막과 사회가 지키지 못한 이들의 죽음을 같이 두고 생각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다음은 조현철 배우의 수상소감입니다. 
 
6일 열린 제58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로 TV부문 남자 조연상 수상한 조현철 배우의 소감
 6일 열린 제58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로 TV부문 남자 조연상 수상한 조현철 배우의 소감
ⓒ 김혜리

관련사진보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