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지난달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견 및 정책발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지난달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견 및 정책발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얼평(얼굴 평가) 후보 김동연'은 사퇴하라!"

국민의힘 소속 여성 국회의원들이 4일 오전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의 사퇴를 요구하며 강하게 비난했다.

김동연 후보는 앞서 2일,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를 향해 "아무래도 대변인이라고 언론에 많이 알려지신 분"이라며 "경기도지사는 입으로 일하는 것도 아니고 얼굴로 하는 것도 아니고 이미지로 하는 것도 아니고 실력과 진정성, 국정과 경제운영의 경험들이 포함돼서 경기도민과 경기도를 위한 일꾼을 뽑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그런 측면에서 (경기도민들이) 현명한 판단을 해주시리라고 믿는다"라며 지지를 호소하는 맥락이었으나, 여성 정치인의 얼굴을 언급하며 자질을 평가한 셈이라 국민의힘 측이 거세게 반발하는 상황이다.

"여성 정치인을 능력이 아닌 얼굴로 평가한다는 자기 고백"
 

국민의힘 소속 여성 의원들은 '국민의힘 여성의원 일동' 명의로 성명서를 냈다. 국회의사당 소통관 기자회견장 마이크를 잡은 이들은 "여성 정치인을 능력이 아닌, 얼굴로 평가한다는 자기 고백일 뿐"이라며 "민주당은 입만 열면 '여성을 위한다'니 '페미니즘을 지지한다'니 하면서도, 방송에서 공당의 후보를 향해 '얼평'을 하며 능력을 비하하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특히 지난 대선 후보이자 전임 경기도지사였던 이재명 민주당 상임고문을 재차 거론하며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성적 욕설을 형수에게 퍼부었다"라고 지적했다. "바로 그 대선후보를 위해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선거운동을 했고, 바로 그 대선후보의 계승자가 민주당 경기지사 후보"라는 비난이었다.

이어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도대체 민주당 아저씨들의 멱살은 언제쯤 잡을 것인가? 민주당 선배들처럼 선택적 정의를 부르짖으며 기회주의의 길을 가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들은 온라인 회의 도중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최강욱 민주당 의원도 언급했다. "도덕의 오류를 구강의 오류로 바꿔치기하는 그 뻔뻔함이 놀라울 따름"이라며 "민주당은 피해호소인에 이어 발음호소인까지 만들고 있다"라는 조롱이었다.

이들은 민주당을 향해 "상대편이 마음에 안 들면 '여성혐오'라고 기겁을 하면서도, 자기 편 성비위는 관대하기 짝이 없다"라며 "권력자가 허락한 페미니즘은 이념도 뭣도 아닌 정치 기술일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동연 후보를 향해서는 "아직도 여성을 외모로 판단하는 김동연 후보의 저급한 인식에 충고한다"라며 "도지사는 막말로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사퇴를 촉구했다.

김은혜 "여성으로 가산점 받지도 않아... 납득하기 어려운 말씀"

당사자인 김은혜 후보는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 김은혜는 지금껏 실력으로 정정당당하게 경쟁해 왔다"라며 "저는 여성 정치인이지만 '여성'임을 강조한 적도 없다. '여성'으로서 가산점을 요구하지도 않았고 받지도 않았다"라고 말했다. 대신 "오직 실력으로 공정하게 경쟁했다"라는 주장이었다.

그는 "김동연 후보께서 저에게 '경기도지사는 얼굴로 일하는 자리가 아니'라고 하셨다. 평생을 당당하게 경쟁하며 실력을 키워 온 저로서는 참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말씀"이라고 반박했다.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며, 김동연 후보께서는 아직 출범도 하지 않은 새 정부와 당선인을 줄곧 비판하고, 이재명 전 지사를 승계하겠다고 한 것 이외에 경기도를 위해 무슨 노력을 했는지 의아해하시는 도민이 많다"라고도 꼬집었다.

이어 "저 김은혜는 서울보다 나은 '경기특별도'를 만들기 위한 정책과 비전 경쟁에만 몰두하겠다"라며 "누가 진정 실력이 있고 품위 있는 후보인지 도민께서 현명하게 판단해주시리라 생각한다"라고 글을 마쳤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