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진행된 정호영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정 후보자 아들의 2017, 2018학년도 똑같은 '자기기술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2017학년도 경북대 의대 편입학에 낙방한 정 후보자 아들은 2018학년도엔 합격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진행된 정호영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정 후보자 아들의 2017, 2018학년도 똑같은 "자기기술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2017학년도 경북대 의대 편입학에 낙방한 정 후보자 아들은 2018학년도엔 합격했다.
ⓒ 오마이TV

관련사진보기

 
▲ 민주당 전원 퇴장, '폭탄' 터진 정호영 청문회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3일 오후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 김윤상

관련영상보기

 
정호영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막판, 새롭게 터져 나온 자료 하나로 인해 청문회가 파행으로까지 이어졌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인사청문회가 종반으로 이어지던 3일 오후 7시께 '의사진행발언'을 요청한 뒤 정 후보자 아들의 2017, 2018학년도 경북대 의대 편입학 '자기기술서' 서류를 들어보였다. 

고 의원은 "(그 동안 제출되지 않았던) 2017년 (정 후보자) 아들의 자기기술서 원서가 도착했다"며 "(2017년 자기기술서와 비교해보니) 오탈자까지 똑같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후보자의 아들은) 2017년엔 불합격했는데, 2018년엔 합격했다. 그런데 점수 차이는 최소 40점 이상"이라며 "학점, 영어 점수 다 동일하다. 자기기술서도 동일한지 봤다. 단 한 글자도 다르지 않게 자기기술서가 동일하게 적혀 있는 것이 지금 막 확인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더해 "동일한 서류를 가지고 (2017년에 비해 2018년에) 40점 이상 높은 점수를 받았는데 주관적 개입이 없이는 설명이 되지 않는다"라며 "명백한 특혜가 밝혀진 이상 더 이상 인사청문회를 진행하는 게 의미 없다고 본다"라고 발표했다.

발언 직후 고 의원은 인사청문회장을 떠났다. 고 의원의 퇴장에 다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수사기관이 밝힐 문제"라며 현장을 떠났다. 

실제 자료 살펴보니... "대학 2학년 때 우연히 드론에 대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확보한 정호영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 아들의 경북대 의대 편입학 입학 서류 중 2017년도(위) 및 2018년도(아래) 자기기술서 항목 중 일부 질문 및 답변.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확보한 정호영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 아들의 경북대 의대 편입학 입학 서류 중 2017년도(위) 및 2018년도(아래) 자기기술서 항목 중 일부 질문 및 답변.
ⓒ 자료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실제 고민정 의원실이 ▲ 인사청문회 종반에야 경북대 의대 측으로부터 제출받은 정 후보자 아들의 2017년 입시 자료와 ▲ 이미 제출됐던 2018년 입시 자료를 비교해보니, 두 개 자료 중 자기기술서 부분이 완전히 같았다. 입시 자료 중 학점, 영어점수 등 확정된 부분 외에 이른바 '정성평가' 부분은 자기기술서가 유일하다.

즉 2017년 경북대 의대 입시에 떨어진 뒤 1년 후 다시 입시에 도전하면서 같은 내용으로 입시 자료를 제출했는데, 각 해의 점수 차이가 지나치게 컸고 당락도 갈린 셈이다. 참고로 정 후보자 아들은 2017년엔 일반전형, 2018년엔 지역인재 특별전형으로 지원했다. 정 후보자는 2017년 경북대병원 진료처장, 2018년 경북대병원장이었다.

고 의원은 이날 오전 그 동안 제출되지 않았던 2017년 입시 자료를 요구하며 "2018년에 40점 정도의 차이로 합격했는데, 이 여부를 확인하려면 2017년 원서와 2018년 원서를 비교 분석해야 한다"면서 "그런데 2017년 원서만 제출하지 않고 있다. 의심을 거둘 수가 없다"고 지적한 바 있다. 

고 의원이 퇴장한 뒤 김성주 민주당 의원(보건복지위 간사)은 "2017년 자료를 지금까지 제출 안 하고 기피한 게 (입시비리 의혹) 사실이 밝혀질 게 두려워 그런 것 아닌가"라며 "장관 인사청문회를 여러 번 했지만 이런 청문회 처음이다. 이렇게 의혹이 많은 후보도 처음이고, 핵심 자료를 제출 거부 하거나 기피한 것도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청문회를 통해서 진실을 밝힐 수 있는 것이 더 이상 없다"면서 "수사 기관이 수사를 통해서 밝힐 문제라고 생각한다. 더 이상 청문회 진행하는 것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고 저희는 퇴장한다"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떴다. 

국민의힘 측 "요란한 의혹 제기, 잘못 드러나자 퇴장"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3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3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보건복지위 간사)는 "그렇게 요란하게 (의혹을 제기했던) 부분들이 오늘 인사청문회를 하면서 잘못된 것으로 드러나자 퇴장한 것 아닌가 심히 유감"이라고 항의했다. 

정 후보자는 현장을 떠나는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저희 (경북대병원 직원 등) 증인들이 있으니 이야기를 듣고 가셨으면"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댓글6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