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병후 창원시방위산업중소기업협의회 회장이 3일 경남도청 중앙현관 앞에서 1인시위를 벌였다.
 오병후 창원시방위산업중소기업협의회 회장이 3일 경남도청 중앙현관 앞에서 1인시위를 벌였다.
ⓒ 창원시방위산업중소기업협의회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방위사업청(방사청)을 대전으로 이전하겠다고 하자 방위산업체가 몰려 있는 경남 창원에서 반발하고 있다.

오병후 창원시방위산업중소기업협의회 회장은 3일 김병준 인수위 지역균형발전위원장이 방문한 경남도청 중앙현관 앞에서 1인시위를 벌였다.

앞서 김병준 위원장은 지난 4월 28일 "대전을 국가 방산정책의 중심지로 조성하기 위해 국방기술진흥연구소를 대전으로 이전하고 국방 관련 신설 조직과 이전 계획 기관을 대전으로 유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대통령직 인수위 지역균형발전위원회 이날 오후 경남도청에서 '경남지역 대국민 보고회'를 열었다. 이런 가운데 창원시방위산업중소기업협의회는 최근 이슈로 부상하고 있는 방사청 이전이 대전으로 확정됨에 따라 창원시 방산기업들이 아쉬움을 표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창원은 육‧해‧공군의 방위산업 체계기업과 2500여개 이상의 협력기업이 혼재된 전국 최대 방산기업 집적지다. 전국 최대 규모의 방위산업 매출, 수출, 종사자 수를 갖추고 있는 국내 유일무이의 방위산업 중심 도시라는 게 방위산업중기협의 설명이다. 전국 국가 지정 방위산업체 85개 중 17개(경남 27개)가 창원에 있고, 방위산업 매출액과 수출액도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

오병후 회장은 "방위사업청의 고유목적인 방산기업 육성과 수출 측면에서 볼 때, 기업과 관련 연구시설과의 연계를 통해 직접적인 산업이 발전된 창원이 입지로서 월등히 우수하다"며 "대통령 당선인 공약사항으로 이해는 하지만 향후 창원에 방위사업 관련 기관 설립 또는 유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1인 시위 배경을 설명했다.

현재 방위사업청은 경기도 과천에 있다.
 
오병후 창원시방위산업중소기업협의회 회장이 3일 경남도청 중앙현관 앞에서 1인시위를 벌였다.
 오병후 창원시방위산업중소기업협의회 회장이 3일 경남도청 중앙현관 앞에서 1인시위를 벌였다.
ⓒ 창원시방위산업중소기업협의회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